컨텐츠 바로가기

06.14 (금)

제주목 관아 '귤림풍악' 제주 밤 수놓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는 24∼25일 관덕정 광장과 제주목 관아에서 야간 개장 '귤림야행'을 맞아 다양한 공연을 펼친다고 19일 밝혔다.

연합뉴스

제주목 관아 야간 개장 '귤림풍악' 공연
[제주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귤림야행은 5월부터 10월까지 제주목 관아와 관덕정 일원에서 이뤄지는 야경산책, 야간공연, 버스킹(거리공연), 수문장 교대의식, 체험 등 전통문화 복합행사를 일컫는다.

24일 관덕정 광장에서는 가정의 달을 맞아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들이 즐길 수 있는 버스킹이 펼쳐진다.

국내외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문정석 마술사가 출연해 남녀노소 모두 함께 즐길 수 있는 '매직 & 벌륜 쇼', 그림자 뮤지컬, 버블 공연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선보인다.

25일 첫 정기공연 '귤림풍악'에서는 제주목 관아의 밤의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는 전통 공연을 시작으로 전통과 현대가 만나는 퓨전국악, 무근성 마을 주민으로 구성된 성짓골소리 합창단의 공연을 만나볼 수 있다.

제주목 관아 야간 무료 개장 '귤림야행' 운영시간은 오후 6시부터 오후 9시 30분까지(월·화요일 제외)다.

매월 마지막 주 금요일, 토요일에는 버스킹과 정기공연인 '귤림풍악', 수문장 교대의식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귤림야행 행사 관련 자세한 내용은 도 세계유산본부 목관아팀(064-710-6717)으로 문의하면 된다.

bjc@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