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盧 끌어들여 尹 비호한 홍준표…안철수 가장 발끈한 이유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2022년 1월 3일 당시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대구 북구 엑스코 인터불고 호텔에서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과 만나 인사하고 있다. 둘은 이날 2022 대구경북 신년교례회 참석차 현장을 찾았다가 만났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 관련 수사를 두고 여권의 차기 대권 주자 2명이 맞붙었다.

먼저 불을 댕긴 건 홍준표 대구시장이다. 그는 15일 페이스북에 “자기 여자 하나 보호 못 하는 사람이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겠느냐”며 “범법 여부가 수사 중이고 불명한데 자기 여자를 제자리 유지 하겠다고 하이에나 떼에게 내던져 주겠나. 역지사지해 보라”고 적었다. 최근 검찰 고위직 인사를 두고 야권과 법조계를 중심으로 ‘김건희 여사 수사 무마용 인사’란 주장이 들끓는 와중에 나온 터라 더욱 관심을 끈 발언이었다.

홍 시장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례도 언급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이 후보 시절 장인의 좌익 경력이 문제 됐을 때 어떻게 대처했는지 한 번 보라”며 “그건 방탄이 아니라 최소한 상남자의 도리”라고 주장했다. 노 전 대통령은 16대 대선 민주당 경선 후보 시절이던 2002년 비전향 장기수로 사망한 장인의 이념 성향 논란이 불거지며 공격을 받자 공개 연설에서 “아내를 제가 버려야 합니까”라는 직설화법으로 전세를 단숨에 역전시켰다.

중앙일보

영국·프랑스 순방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 도착해 김건희 여사와 공군 1호기에서 내리며 인사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 시장의 이런 발언을 놓고 국민의힘 내부에선 “부적절한 비유”란 반응이 적잖았다. 그 중에서도 도드라진 반응은 안철수 의원에게 나왔다. 안 의원은 지난 16일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홍 시장의 주장은) 민간인의 경우 해당하는 이야기”라며 “공직자에게 그 말씀을 하는 건 굉장히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진행자가 ‘민간인의 로맨스에 해당하는 이야기란 말이냐’고 재차 묻자 안 의원은 “만약 그렇게 생각한다면 (홍 시장) 본인이 공직자를 그만두셔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최근 검찰 인사로 김 여사 수사 지휘부가 대거 교체된 것을 두곤 “오얏나무 아래선 갓끈도 고쳐 매지 말라는말이 있다”고 지적한 뒤 “유감”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 부부에 대한 홍 시장과 안 의원의 입장차에 대해 정치권에선 차기 대선 경쟁 구도와 연결짓는 분석이 나온다. 2021년 국민의힘 대선 경선 당시 윤 대통령에게 국민 여론에선 앞섰지만, 당원 조사에서 크게 뒤져 최종 후보로 선출되지 못한 홍 시장은 지난 4·10 총선 이후 당심 잡기에 몰두하고 있다. 반면 수도권 기반의 안 의원은 중도·무당층 지지세 확장에 사활을 걸고 있다. 윤 대통령 내외에 대한 정치적 입장이 다를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두 사람은 채 상병 특검에 대한 입장도 갈린다. 이 역시 국민의힘 당원과 중도층의 생각이 다른 문제로 꼽힌다.

홍 시장은 지난 4일 페이스북에 “감성으로 접근하면 특검을 받아들여 또 한 번 세상을 흔드는 게 맞을지 모르나 이성으로 접근하면 공수처와 다른 수사기관의 결론을 보고 미흡하면 특검으로 가는게 맞을 것”이라며 “사안의 본질을 검토해 보지도 않고 감성의 여론에 휩쓸려 특검법 찬성 운운하는 정치인들도 참 딱하다”고 적었다.

반면 안 의원은 그동안 채 상병 특검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안 의원은 지난 16일 CBS 라디오에서 “만약에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해서 국회에서 (채 상병 특검법) 재의결이 된다면 거기에 찬성한다는 의견에는 변함이 없다”며 “(윤 대통령이 채 상병 사건에 법리적으로) 자신이 있다면 오히려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고 선제적으로 특검을 받겠다, 저는 그게 더 좋은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다만, 안 의원은 지난 2일 국회 본회의에서 채 상병 특검법 표결이 이뤄지자 다른 국민의힘 의원들과 함께 투표에 불참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