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BBC "푸틴과 시진핑은 더 이상 대등한 위치 아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국 이익은 러시아 이익과 달라…필요에 따라 협력"

"우크라전으로 러 고립…中, 서방과 적절한 관계 원해"

"가족 언급 피하는 푸틴, '중국어 배운다' 이례적 발언"

뉴시스

[베이징=AP/뉴시스] 블라디미르 푸틴(오른쪽)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6일 중국 베이징 중난하이에서 비공식 정상회담을 마친 후 악수하고 있다. 2024.05.1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명동 기자 = "러시아와 중국 국영 언론은 두 정상 사이 우정에 크게 초점을 맞췄다. 하지만 사실 두 정상은 더 이상 동등한 동반자관계가 아니다."

BBC가 17일(현지시각)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더 이상 대등한 위치에 있지 않다고 진단했다.

매체는 "결국 중국의 이익은 러시아의 이익이 아니다. 양국 관계의 고위 협력자로서 시 주석은 '친한 친구'이자 동맹국에 자신이 필요하더라도 자신에게 적합할 때만 협력할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 우크라이나의 값비싼 전쟁은 러시아 군대와 경제의 약점을 드러내며 양국 관계를 변화시켰다"며 "시 주석은 이제 자신이 책임자라는 것을 알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전쟁은 러시아를 고립시켰다. 중국과 서방과의 관계가 긴장된 것은 사실이지만 중국은 러시아처럼 세계와 단절하지도 않았고, 그러고 싶지도 않아 한다"고 적었다.

뉴시스

[베이징=AP/뉴시스] 블라디미르 푸틴(오른쪽)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6일 중국 베이징 중난하이에서 산책하며 얘기를 나누고 있다. 2024.05.1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시 주석은 절묘한 균형을 시도하고 있다. 그는 푸틴 대통령과 동맹관계를 유지하기를 원하면서도, 버림받은 사람과 긴밀한 관계가 서방과 그의 병든 경제를 돕기 위해 필요한 서방과 안정적인 관계를 위험에 빠뜨린다는 것을 안다"고 지적했다.

동시에 "푸틴 대통령은 강력한 제재 속에 고립된 러시아와 중국이 계속 무역을 간절히 바라면서 중국을 찾았다. 그의 발언은 달콤한 어조와 기분 좋은 문구로 가득했다"고 기술했다.

그러면서 "그는 자신의 가족이 중국어를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푸틴 대통령이) 공개석상에서 자녀와 관련한 발언을 거의 하지 않는다는 점에 비춰보면 특히 주목할 만하다"고 분석했다.

매체는 "그는 자신과 시 주석이 '형제처럼 가깝다'고 선언하고 중국 경제가 '비약적으로,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다'며 칭찬했다"면서도 "시 주석의 발언은 더 원론적이었고 심지어 밋밋하기까지 했다. 그는 푸틴 대통령을 '좋은 친구이자 좋은 이웃'이라고 말했다"고 대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dingdong@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