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얼마나 지쳤으면, 살다 보면 그럴 수 있어"…김호중 팬클럽의 '엇나간 사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논란 속에도 김호중 씨는 오늘 예정된 공연을 강행했습니다. 팬들은 "살다 보면 그럴 수 있다"며 공연장을 찾았습니다. 무조건적인 응원이 과연 올바른 팬심이 맞을까 갸우뚱해지면서 김 씨가 팬들 앞에선 뭐라고 입을 열지도 궁금합니다.

박소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 창원의 한 경기장. 보라색 옷을 맞춰 입은 팬들이 콘서트 입장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공연 강행에 대한 외부의 비판을 의식한 듯 조심스러워하면서도 평소와 다름없이 기념품을 구매하고 사진을 찍는 모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