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이슈 윤석열 정부 출범

'임을 위한 행진곡' 손 잡고 부른 尹…조국은 주먹 휘둘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유가족과 손을 잡고 '임을위한행진곡'을 제창하는 윤석열 대통령. 사진 JTBC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3년 연속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은 18일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마지막 순서로 이뤄졌다.

윤 대통령은 좌우의 유가족과 손을 잡고 박자에 맞춰 앞뒤로 손을 흔들며 노래를 불렀다. 지난해에는 오른손으로 주먹을 쥐고 흔들며 제창했다.

중앙일보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손을 잡고 노래하고 있다. 사진 JTBC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이에서 두 사람과 손을 잡고 흔들며 노래를 불렀다. 윤 대통령과 같은 동작이었다.

조국혁신당의 조국 대표, 황운하 원내대표, 양향자 개혁신당 원내대표는 주먹을 쥔 오른손을 흔들며 노래했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두 손을 앞에 모으고 제창했다.

중앙일보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양손을 모으고 제창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팔을 힘차게 휘두르며 '임을위한행진곡'을 불렀다. 사진 JTBC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화운동을 상징하는 대표곡인 '임을 위한 행진곡'은 정권에 따라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때 합창이냐 제창이냐를 두고 논란을 빚어왔다.

박근혜 정부 때는 합창으로 바꾸면서 일부 단체가 5·18 민주화운동기념식 참여를 거부하기도 했다. 이후 문재인 정부에 이어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3년 연속 논란 없이 제창됐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