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피식대학' 지역 비하 논란 일파만파…영양군수까지 나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피식대학'에서 공개한 '경상도에서 가장 작은 도시 영양에 왔쓰유예'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00만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의 지역 비하 논란에 영양군수와 한국전력 영양지사장까지 나섰다.

17일 매일신문 유튜브 '이동재의 뉴스캐비닛'이 공개한 인터뷰 영상에서 오도창 영양군수는 "(피식대학을 보며) 많이 아쉬운 부분도 있었지만, 눈 떠보니 영양이 스타가 됐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그러면서 "부족하지만 영양의 진짜 모습은 별 볼 일 없는 세상에서 별천지를 누리고, 자작나무 숲에서 천연의 공기를 마실 수 있는, 전국에서 100세 인구가 가장 많은 최장수 군"이라며 "바쁜 일상이지만 영양에 오시면 제대로 숨 한 번 쉴 수 있는 행복을 느낄 수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당신을 기다린다는 자작나무 꽃말처럼 여러분이 오시기를 기다리겠다"라고 덧붙였다.

노컷뉴스

'이동재의 뉴스캐비닛'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 영양군수가 이같은 입장을 전한 것은 지난 11일 '피식대학'에서 공개한 '경상도에서 가장 작은 도시 영양에 왔쓰유예' 이후 영양 비하 논란이 일었기 때문이다.

해당 영상 속 출연진들은 영양의 한 제과점을 방문해 햄버거빵을 먹은 후 "여기 롯데리아가 없다고 하더라. 젊은 애들이 햄버거 먹고 싶은데 이걸로 대신 먹는 거야"라는가 하면 영양 특산물인 재래식 블루베리 젤리를 맛본 뒤엔 "할머니 살을 뜯는 것 같다"라고 발언했다.

또한 한 식당에서 식사한 후 "메뉴가 솔직히 너무 특색이 없다" "이것만 매일 먹으면 아까 먹은 햄버거가 천상 꿀맛일 거야" 등의 혹평을 쏟아내기도 했다. 여기에 "내가 공무원인데 여기 발령받으면… 여기까지만 할게"라고 한 데 이어 "휴대전화에 너무 많이 중독된 것 같으면 한국전력에 취직해서 영양으로 보내 달라고 해라"라고 말했다.

노컷뉴스

'이동재의 뉴스캐비닛'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댓글을 통해 지역 비하는 물론 무례한 언행이라며 비판하고 있다. 이 같은 논란에 구독자 수 역시 318만 명에서 313만 명(18일 오후 기준)으로 줄었다.

한국전력 영양지사장 역시 영상에 댓글로 "핸드폰 중독되면 한전 취직해서 영양 보내달라니요. 그래 말씀하시면 우리 지사 근무하는 후배들이 너무 딱합니다"라며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되는 일이기에 공무원들도, 우리 한전 직원들도 와 있는 거지요"라고 아쉬움을 전했다.

한편 '피식대학' 측은 이번 논란과 관련해 아직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으며, 현재 입장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