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단독] 김호중 일행, 식당서 소주 7병 주문…음주 정황 또 나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가수 김호중.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강남의 한 도로에서 교통사고를 내고 달아난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씨의 사건 당일 행적을 추적 중인 경찰이 김씨의 음주 정황을 잇따라 파악하고 있다. 18일 중앙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씨가 지난 9일 오후 사고를 내기 전 유흥주점 방문에 앞서 일행과 함께 강남구 신사동의 한 음식점을 방문해 주류를 곁들인 식사를 한 사실을 파악했다.

김씨는 이날 오후 6시쯤 일행 5명과 차량 3대를 나눠타고 이 음식점을 찾았다. 일행 중에는 김씨와 함께 유흥주점을 찾았던 유명 래퍼 A씨도 포함됐다. 김씨는 음식점 안 개방된 공간이 아닌 룸 안에서 일행들과 식사를 했다. 이들은 음식과 함께 소주 7병, 맥주 3병 등을 주문해 나눠 먹었다고 한다. 해당 룸안에는 각종 주류와 음료 등이 구비된 소형 냉장고가 비치돼 있다.

김씨 일행은 1시간 30여분 뒤인 오후 7시 30분쯤 식사를 마치고 나갔다. 김씨는 자신들을 알아보는 직원들에게 인사를 하고 식당을 나섰다고 한다. 건물에 근무하는 한 관계자는 “가까이 간 것이 아니라서 음주 여부를 정확히 알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후 차로 7~8분여 거리 떨어진 강남구 청담동의 한 유흥주점에 들렀던 김씨는 오후 10시 50분쯤 이 유흥주점에서 나와 대리기사를 불러 강남구 자택으로 귀가했다. 그는 다시 자신의 벤틀리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몰고 나왔고 11시 40분쯤 신사동의 한 이면도로에서 사고를 낸 뒤 달아난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일보

지난 9일 서울 강남구의 한 도로에서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씨가 택시를 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김씨는 뺑소니 혐의로 입건됐다. 독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은 김씨 행적 외에도 그가 술을 마셨다는 사실을 뒷받침할 만한 구체적인 증거를 잇따라 확보하고 있다. 경찰은 18일 국립과학수사연구소로부터 김씨가 사고 전 술을 마신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변 감정 결과를 받았다. 국과수는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이 지난 것으로 비춰 음주 판단 기준 이상 음주대사체(신체가 알코올을 소화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산물)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냈다.

경찰은 또 사고 전 김씨가 들렀다는 술자리 동석자와 주점 직원 등으로부터 ‘김씨가 술을 마시는 모습을 본 것 같다’는 취지의 진술도 확보했다. 경찰은 19일 오전 1시부터 약 4시간 동안 김씨가 방문했던 유흥주점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분석 중이다.

경찰은 이를 토대로 김씨에게 음주운전 혐의 추가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김씨는 현재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등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김씨 측은 콘서트를 앞두고 있어 술을 마시지 않았다며 음주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이보람 기자 lee.boram2@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