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브라질 홍수로 도심에 피라냐 출현…"최소 3년 수생태계 파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망·실종 252명…집 위에 다른 집 떠내려와 얹힌 '옥상옥' 피해도

연합뉴스

브라질 홍수피해 지역서 발견된 육식성 민물고기 피라냐
[브라질 언론 매체 오글로부 엑스(X·옛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재림 특파원 = 집중호우와 강물 범람으로 3주 가까이 홍수 피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브라질 남부 도시에 육식성 민물고기인 피라냐까지 출현했다.

17일(현지시간) 브라질 매체 오글로부와 G1 등에 따르면 전날 히우그란지두술주(州) 중심 도시인 포르투알레그리 내 침수 지역에서 피라냐가 잇따라 발견됐다.

주민들은 도심 주택가에서 날카로운 이빨을 가진 피라냐를 봤다는 목격담을 사회관계망서비스에 게시했다. 관련 동영상과 사진도 공유됐다.

포르투알레그리 소방당국은 전날 주민들의 신고를 여러 건 접수했다고 G1은 전했다.

포유동물까지 먹을 정도로 왕성한 식성을 가진 피라냐는 북부 아마존강과 남부 파라과이강 등에 서식하는데, 포르투알레그리 도심에서 확인된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어부들은 "빠르게 번식하는 피라냐는 분명 다른 어류와 갑각류에도 영향을 미친다"며 "주변 수생태계가 최소 3년간 파괴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고 오글로부는 보도했다.

연합뉴스

3주 가까이 침수돼 있는 브라질 남부 도시
(포르투알레그리 로이터=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브라질 포르투알레그리 중심가 도로가 침수돼 있다. 2024.5.18



지난 달 29일부터 히우그란지두술을 강타한 폭우와 이에 따른 홍수로 이날 정오 기준 154명이 숨지고 98명이 실종 상태인 것으로 당국은 집계했다.

주택 유실과 침수 등 영향을 받은 전체 피해자 규모는 220만명이다.

상제로니모에서는 홍수에 떠밀려온 목재 주택이 다른 집 지붕 위에 얹혀 있는 모습과 아이용 자동차 장난감이 전선에 걸려 있는 장면이 이날 현지 매체를 통해 보도돼 주민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활주로와 일부 시설에 물이 찬 포르투알레그리 국제공항은 3일부터 폐쇄돼 있다.

의료당국은 공항 운영 중단으로 장기이식을 받지 못한 환자가 2천700여명에 이른다며, 대안 마련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밝혔다.

프로축구 리그 일시중단 결정에 영향을 준 이스타지우 베이라히우(축구 경기장)에서는 완전 배수에 60일 이상 소요될 것으로 당국은 전망했다.

walde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