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시끄러워서…" 옆집 이웃 살해한 뒤 도주한 30대 붙잡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경찰 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예산=연합뉴스) 강수환 기자 = 이웃 주민을 살해한 뒤 도주하던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충남 예산경찰서는 살인 혐의를 받는 A(30대)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5일 오전 2시 50분께 예산군 예산읍 한 아파트에서 옆집 이웃인 B(60대)씨를 둔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같은 층에 거주하는 다른 주민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혼자 살고 있던 B씨 거주지에서 시신을 발견했다.

범행 직후 차를 타고 도주했던 A씨는 서산시 고북면 한 도로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평소에 옆집이 시끄러워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왔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 가족은 경찰에 A씨가 조현병을 앓고 있다고 진술했다.

평소에 '누군가가 나를 죽이려고 한다'고 생각한 A씨는 자기방어용 칼과 도끼 등을 집에 보관하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구속영장을 신청한 경찰은 A씨 병력과 자세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swa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