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5 (화)

정신아 카카오 대표 "매년 2억 규모 주식 사고 팔지 않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역대 카카오 CEO 중 첫 주주서한

매년 2억원 규모 주식 매입해 책임경영 강화

광고·선물하기 경쟁력 강화…글로벌·AI 장기 동력 마련

뉴시스

[서울=뉴시스]정신아 카카오 대표이사. (사진=카카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최은수 기자 = 정신아 카카오 대표가 역대 대표이사 중 처음으로 주주 서한을 보냈다. 정신아 대표는 매년 2억원 규모의 주식을 매입해 책임 경영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정 대표는 16일 발송한 주주서한에서 “재직기간 중 매년 두 차례에 걸쳐 각 1억원 규모의 주식을 장내 매입할 예정"이라며 “매입한 카카오 주식은 대표이사 재직기간에 매도하지 않고 주주 여러분과 같은 방향을 바라보려 한다"고 밝혔다.

전날 정 대표는 첫 번째 장내 매수를 실행했으며, 매년 2월과 8월 실적발표 이후 주식을 매입할 예정이다. 또 정 대표는 주주 가치를 제고하기 위해 주주 수익률 기반으로 보수 체계를 설정했다.

카카오의 성장 방향에 대한 계획도 공유했다. 단기적으로는 카카오톡의 트래픽을 바탕으로 한 광고사업과 선물하기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해 본사 사업 본질에 집중한다. 장기적으로는 글로벌 사업 확장과 인공지능(AI)이라는 두 개 축을 중심으로 성장한다는 전략이다.

AI와 관련해서는 사용자 중심의 서비스에 집중한다. 정 대표는 “카카오는 AI 기반 챗봇 서비스를 통한 전문가 상담, 고객 관리, 상품 추천 서비스 등을 이미 준비 중"이라며 “이를 통해 기업 고객의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AI가 사용자의 일상에 더욱 가까워지게 할 것”이라고 했다.

글로벌 사업 확장 관련해서는 "현재 카카오 그룹 전체 매출 중 글로벌 비중은 약 20%이다. 지속적인 노력과 투자에도 불구하고, 주주 여러분이 만족할 만한 수준에는 도달하지 못하고 있다"라면서 "카카오픽코마는 전 세계 스토리 콘텐츠 시장의 약 90%를 차지하는 일본에서 1위 서비스로 발돋움 했다. 카카오픽코마는 앞으로도 일본을 거점으로, 글로벌 시장의 성장세 및 사용자의 소비 성향 변화에 발맞추어 사업을 확장해 가려 한다"고 전했다.

이 밖에 카카오가 사회적 눈높이에 맞춰 지속가능한 성장을 하기 위해 기업의 규모에 걸맞은 지배구조 및 의사결정 체계를 정립해 나가고 있다고 정 대표는 설명했다.

카카오는 올해 초 외부 투자 프로세스를 강화했고, 지난 4월에는 후보자 명단 구성부터 인사 검증까지의 절차를 강화한 경영진 임면 프로세스를 구축한 바 있다. 아울러 이사회의 독립성을 강화하고, 외부 독립기구인 준법과신뢰위원회와 지속 소통하고 검증 받으며 투명성을 높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schoi@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