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아파트 5채 준다”…93세 노인, 간병인에게 ‘전 재산’ 물려준 이유 봤더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류씨의 자녀가 롼씨의 발을 씻겨주는 모습. [SCMP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중국의 93세 노인이 12년간 자신을 지극 정성으로 돌봐준 간병인 이웃에게 아파트 5채에 해당하는 수백만 달러의 재산을 물려줘 화제가 되고 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최근 보도했다. 이 노인의 사망 후 동생들이 소송을 냈지만, 법원은 간병인의 손을 들어줬다.

SCMP에 따르면, 1930년 베이징에서 태어난 롼 모씨는 결혼도 하지 않고 평생을 홀로 살았다. 그러다 나이가 들어 스스로를 돌볼 힘이 없어지자 마을 위원회에 도움을 요청했다.

마을 위원회는 젊고 성실한 남성인 류 모씨를 연결해 주었다.

롼씨는 죽으면 자신의 재산을 류씨에게 줄 것을 약속했고, 류씨도 성심성의껏 롼씨를 돌봤다.

류씨는 롼씨를 잘 돌보기 위해 자신의 가족을 롼씨의 집으로 이주시킬 정도였다. 류씨의 자식들이 롼 씨의 발을 씻겨줄 정도로 이들은 한 가족같이 생활했다.

롼씨는 죽기 직전인 지난해 10월 부동산 개발에 자신의 땅이 들어가면서 아파트 5채에 해당하는 보상금을 받게 됐다. 이를 시세로 환산하면 수백만 달러에 달한다.

롼씨는 죽기 직전 약속대로 자신의 재산을 류 씨에게 모두 물려줬다.

하지만 롼씨가 사망하자 그의 동생들은 재산 반환 소송을 제기했다.

법원은 "마을 주민들이 류씨가 집에 산소호흡기를 설치할 정도 롼씨를 정성껏 잘 돌보았다고 증언했다"며 "이에 비해 롼씨의 동생들은 한번도 그를 찾아온 적이 없다"며 류씨의 손을 들어주었다.

이 같은 소식에 누리꾼들은 "류씨가 지극정성으로 돌봤으니 재산을 물려 받을 자격이 충분하다", "법원이 올바른 판단을 했다"며 환영하는 분위기라고 SCMP는 보도했다.

yeonjoo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