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與강승규 "나경원·이철규, 친분 돈독···친윤도 역할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친윤·비윤 연대'에 "적절한 비유 아냐"

'도로 친윤당' 비판에 "능력에 포커싱 돼야"

"대통령실, 자유롭게 소통···디테일 부족 성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을 지낸 강승규 국민의힘 충남 홍성·예산 당선인은 ‘당권 연대설’이 나도는 나경원 전 의원·이철규 의원에 대해 “이전부터 친분이 돈독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25일 말했다.

강 당선인은 이날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서 이른바 ‘나·이 연대’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나 의원이 비윤이고, 이 의원이 친윤이라서 두 사람이 조합이라는 것은 적절한 비유가 아닌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나 의원은 5선의 중진이기 때문에 당대표로서의 경쟁력 이런 것을 봐야 될 것이고, 이 의원이 원내대표로 거론된다면 원내 상황 등을 잘 총의를 이끌어갈 수 있는 그런 소통력·협상력 있는지 이런 부분 등이 쟁점이 될 것”이라고 짚었다. 정치권 안팎에서 거론되는 ‘친윤·비윤’ 역할분담론을 부정한 것이다.

친윤계(친윤석열계) 핵심인 이 의원이 원내대표가 될 경우 ‘도로 친윤당’이 될 수 있다는 당내 비판에 대해서는 “친윤·비윤이 문제가 아니고 지금 또다시 여소야대가 지금 구성되지 않았나”라며 “거대 야당과 협상을 통해 정부여당이 효율적으로 일 할 수 있게 하고, 당내 의원들 간에 소통할 수 있을 지에 대한 부분에 포커싱이 돼야 한다”며 “그게 이 의원이라면 이 의원이 돼야 될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이 의원이 대통령과 함께 이 정권 탄생에 참여를 했다고, 또 친윤이기 때문에 원내대표 등의 당직을 맡으면 안 된다고 한다면 윤 정부의 국정 과제나 여당과의 협상 등을 누가 할 수 있다는 건가”라며 “비윤이든 친윤이든 그런 부분을 할 수 있다면 그분이 해야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총선 패배의 원인이 된 ‘국정심판론’ 바람이 불기까지 대통령실 내에서 직언을 한 인사가 없었느냐는 질문에는 “대통령실은 자유롭게 소통하는 비서실 구조”라며 “불통을 한다든지 대통령께 직언을 할 수 없다는 것은 밖에 추측”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큰 국정과제 원칙은 있었지만 디테일한 소통 등이 있어 부족했던 것 등이 국민들께서 굉장히 불편하시지 않았나 그렇게 성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진석 기자 ljs@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