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미·러, 우주 핵무기 경쟁 방지 결의안 놓고 유엔서 '충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러, 美 주도 결의안 거부권 행사…미 "당황스러운 결과" 힐난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재림 특파원 = 우주 공간에 핵무기를 배치하는 등 우주에서의 군비 경쟁을 막기 위해 미국이 주도해 만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안이 24일(현지시간) 상임 이사국인 러시아의 거부권 행사로 부결됐다.

유엔 안보리는 이날 위성요격용 핵무기(우주 핵무기)의 우주 배치를 방지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결의안을 논의한 결과 전체 이사국(비상임 포함) 15개국 중 13개국이 찬성했으나, 러시아의 거부권 행사로 부결 처리했다고 AP·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또 다른 상임 이사국 중 하나인 중국은 기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