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바이든 vs 트럼프 '팽팽'…제3 후보, '트럼프표' 더 많이 잠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美대선 본격화하며 몇몇 여론조사서 지지도 동률…치열한 각축전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오는 11월 미국 대선에서 재대결을 벌이는 조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최근 복수의 여론조사에서 동률의 지지도를 보이는 등 팽팽한 대결 양상을 보이고 있다.

올해 초만 해도 바이든 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오차범위 안팎에서 뒤지는 형국이었다면 대선을 6개월여 남겨놓고는 승부를 예측할 수 없는 치열한 각축전을 펼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퀴니피액대가 지난 18~22일 전국의 등록 유권자 1천429명을 대상으로 당일 대선이 치러진다면 어느 후보에 투표할 것인지 조사한 결과,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 모두 46%로 동률의 지지를 기록했다.

로버트 케네디 주니어, 코넬 웨스트, 질 스타인 등 제3 후보를 포함한 조사에서도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은 37%로 동률을 유지했다.

케네디 주니어는 16%의 지지를 받는 것으로 집계됐다.

여론조사기관 유고브가 경제전문 주간지 이코노미스트 의뢰로 지난 21~23일 등록 유권자 1천47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도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은 각각 43%로 팽팽하게 여론을 양분했다.

모닝컨설트가 19~21일 등록 유권자 9천791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의 경우 바이든 대통령이 44%의 지지율로 트럼프 전 대통령(43%)을 앞섰다.

미 공영방송 PBS와 마리스트가 지난 16~18일 등록 유권자 1천47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도 바이든 대통령이 51%의 지지율을 기록, 트럼프 전 대통령(48%)에 3%포인트 앞섰다.

반면 NBC 방송이 지난 12~16일 등록 유권자 1천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46%)이 바이든 대통령(44%)을 리드했다.

3자 구도 시 바이든 대통령 지지표가 분산될 수 있다는 우려는 레이스가 본격화하며 현실로 구현되지 않는 분위기다.

퀴니피액대 조사에 따르면 케네디 주니어가 사퇴할 경우 그의 지지층 가운데 47%는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할 계획이라고 밝힌 반면,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하겠다는 응답은 29%에 불과해 보수표 잠식 성향이 뚜렷했다.

마리스트 조사에서도 케네디 주니어는 민주당원 중 8%, 공화당원 중 10%, 무당파 가운데 27%의 지지를 각각 얻은 것으로 나타나 '트럼프 지지표'를 더 많이 잠식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kyunghe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