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땅은 내 구역…공군기지 활주로에 뜬 악어(영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시스] 현성용 기자 = 미국의 공군기지 활주로에 악어 한 마리가 난입했다가 포획됐다. 기지 측은 악어의 사진과 포획 과정 영상을 소셜미디어(SNS)에 공유해 화제를 모았다.

23일(현지시간) USA투데이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사건은 전날 남부 플로리다주 탬파(Tampa)에 위치한 맥딜 공군기지(MacDill Air Force Base)에서 일어났다.

기지 측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악어는 항공기 바퀴 사이에서 처음 목격됐다.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플로리다주 야생동물 보호관들이 악어 포획에 나섰다.

기지 측이 SNS에 올린 영상엔 보호관들이 악어의 머리에 담요를 덮어 시야를 가리고 꼬리와 입을 밧줄로 묶는 장면이 담겼다. 악어가 발버둥 치며 저항하긴 했지만, 보호관들이 능숙하게 제압하는 모습이었다.

기지는 "악어가 힐스버러 강(Hillsborough River)에 방생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악어가 더 적합한 환경으로 이전됐다. 플로리다 야생도물 보호국(Florida Fish and Wildlife Conservation Commission·FWC)에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미국의 공군기지 활주로에 악어 한 마리가 난입했다가 포획됐다. 기지 측은 악어의 사진과 포획 과정 영상을 소셜미디어(SNS)에 공유해 화제를 모았다. 출처 : @MacDill Air Forxe Base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FWC는 이 악어가 다른 악어와의 영역 다툼에서 밀려난 것으로 추정했다. 악어를 쫓아낸 것은 맥딜 공군기지 골프 코스의 연못에 서식하는 대형 악어 '엘비스(Elvis)'인 것으로 보인다. 2018년 처음 목격된 후 유명세를 얻은 엘비스는 큰 몸집 때문에 '몬스터'라고도 불린다.

☞공감언론 뉴시스 embco@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