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연대 의대 교수들도 30일 휴진···"참가는 자율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들이 이달 30일에 자율적으로 하루 휴진한다.

연세의대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는 24일 오후 7시 서울 서대문구 연세의대 윤인배홀·강남세브란스병원 대강당·용인세브란스병원 대강당에서 임시 전체교수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이날 회의는 연세의대가 참여하고 있는 전국의과대학교수 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에서 결정한 교수들의 휴진 등 현 사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23일 전의비는 교수들의 사직이 25일부터 예정대로 시작되며 다음주 중 하루 대학별 상황에 맞춰 교수들이 자율적으로 휴진한다고 예고했다. 연세의대 교수 비대위는 전의비의 결정에 동참해 우선 이달 30일 하루 휴진하고, 이후 상황은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는 연세의료원 산하 세브란스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용인세브란스병원 교수 모두에 해당한다. 다만, 휴진 참여 여부는 교수들이 자율적으로 결정할 예정이다.

안석균 연세의대 교수 비대위원장은 "날짜는 정하되 참여 여부는 교수들의 자율적인 선택에 맡길 것"이라며 "적잖은 교수들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박윤선 기자 sepys@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