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양배추 여전히 푸릇하다”…1년 지나도 멀쩡한 빅맥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영국의 약초학자 나아 아젤리 초파니에가 공개한 1년이 지난 빅맥. [사진 = 틱톡 캡처]


영국의 한 여성이 구매한 지 1년이 지났으나 멀쩡한 빅맥을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22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영국의 약초학자 나아 아젤리 초파니에가 지난 2월 올린 영상이 최근 화제가 되고 있다.

이 영상에 따르면 초파니에는 지난해 2월 2일 맥도날드의 대표 메뉴인 빅맥 버거와 감자튀김을 구매했다. 그는 음식들을 접시에 올려둔 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어떻게 변화하는지를 관찰하는 실험을 진행해왔다.

그는 1년이 지난 빅맥 버거를 하나하나 들어 보이며 상태를 확인했다. 빅맥은 수분이 조금 날아간 듯 보였지만, 구매할 때와 비슷한 상태였다. 곰팡이가 피거나 썩은 흔적도 보이지 않았다.

초파니에는 패티에 붙은 양배추에 대해 “여전히 푸릇하다. 완전히 말라비틀어지지 않아 수분이 조금 묻어나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게 어떻게 가능한가”라며 “뿌리가 없고 물을 주지 않았으며 햇볕에 노출되지 않은 상추가 어떻게 색을 유지할 수 있나”라고 의아해했다.

그러면서 “심지어 자라는 채소도 적당한 관리를 받지 못하면 갈색으로 변하며 말라간다”고 했다.

해당 영상은 게시된 지 두 달 만에 조회수 300만뷰를 넘어섰다.

맥도날드의 ‘방부제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22년 미국에서도 5년 된 빅맥이 썩지 않은 상태로 공개돼 논란이 됐다. 2019년 아이슬란드에서는 10년 넘게 썩지 않은 맥도날드 치즈버거와 감자튀김이 국립 박물관에 전시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맥도날드 측은 “곰팡이와 박테리아의 성장을 억제하는 건조한 환경이 햄버거 수명을 연장하는 것”이라며 방부제 때문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