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날아온 골프공에 실명 30대 여성…법정구속 캐디 외 3명 재수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춘천지검 원주지청, 사고 관련 불기소했던 3명 재기수사 명령

뉴스1

2021년 10월 강원 원주시 모 골프장에서 30대 여성이 골프공에 맞아 상해를 입은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사고 발생 골프장 설명자료. 2024.4.24/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주=뉴스1) 신관호 기자 = 2년여 전 강원의 한 골프장에서 공에 맞아 실명한 30대 여성의 사고와 관련해 과실 혐의를 받아 50대 베테랑 캐디가 법정에서 금고형을 선고받고 구속(뉴스1 4월 6일 보도)된 가운데, 검찰이 당시 그 골프장의 관계자 등 불기소했던 3명에 대한 재수사에 나섰다.

춘천지검 원주지청은 최근 해당 사건관련,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불기소했던 골프장 관계자 2명과 피해여성의 골프장 일행 1명 등 3명에 대해 다시 수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앞서 춘천지법 원주지원은 지난 3월 27일 경력 20여 년의 캐디인 A 씨(52‧여)에 대한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사건 1심 선고공판을 열고, A 씨에게 금고 6개월을 선고한 뒤 법정 구속했다.

A 씨가 받은 혐의는 2021년 10월 3일 원주시 모 골프장에서 골프공에 맞아 다친 B씨(34·여)의 사고와 관련, 당시 안전상 주의의무를 다하지 못했다는 내용이다.

사고 전 A 씨는 B 씨를 포함한 그 일행들과 골프장의 한 홀 주변으로 이동했는데, 카트 뒷좌석에 있던 B 씨를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키지 않은 상태에서, 그 일행 중 1명에게 공을 치도록 신호를 주는 등 결국 과실로 사고를 발생케 한 혐의다.

B 씨는 당시 왼쪽 눈에 공을 맞게 되면서 ‘영구적인 안구파열’ 등의 상해를 입었다. 1심 재판부는 B 씨가 끝내 안구를 적출하는 등 미혼여성으로서 큰 육체·정신적 고통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1 심에서 A 씨는 사고 전 카트 하자 안내 등을 했다고 주장했으나, 당시 재판부는 설령 B 씨가 카트에서 내렸어도 캐디매뉴얼과 교육내용에 비춰 A 씨가 업무상 주의의무를 다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시했다. 이후 A 씨는 현재 항소한 상태다.

이런 가운데 검찰이 당시 사고와 관련해 재판에 넘기지 않았던 3명에 대한 수사를 다시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 당시 골프장 운영자와 관리자, 골프공을 친 B씨의 일행에 대한 재수사다.

춘천지검 원주지청은 최근 서울고검 춘천지부에서 재기수사 명령을 받아 이 같은 수사절차에 나선 상태라고 설명했다.

재기수사 명령은 상급 검찰청이 불기소처분을 한 하급 검찰청으로 기록을 반환하고, 다시 수사토록 하는 절차인데, 최근 검찰이 B 씨의 항고를 받아들이면서 이번 재수사가 이어지게 된 것으로 나타났다.

skh881209@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