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이슈 인공위성과 우주탐사

국산 초소형 군집위성 1호기 발사 성공...“양뱡향 교신 이뤄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반도 정밀감시 시대 첫발
안보·재해 관리 고도화 가능


매일경제

초소형 군집위성 1호기를 탑재한 미국 우주기업 로켓랩의 발사체 ‘일렉트론’이 한국시간 24일 오전 7시 32분(현지 시각 24일 오전 10시 32분) 뉴질랜드 마히아 발사장에서 발사됐다. [연합뉴스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최초의 양산형 실용위성인 초소형 군집위성 1호가 발사에 성공했다. 국내 우주시스템 개발의 대량 양산체계 공정를 구축하는 첫 신호탄으로 민간 주도 우주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안보나 재난 대응의 측면에서 더 신속하고 정확하게 한반도를 감시한다는 의미도 가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4일 “초소형 군집위성 1호가 우주 궤도에 안정적으로 진입한 데 이어 지상국과 양방향 교신까지 성공적으로 수행했다”며 “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위성과 양방향 교신이 성공적으로 이뤄졌다는 뜻은 위성과 명령을 주고받을 수 있다는 뜻으로 사실상 위성이 정상적으로 기능을 하고 있다는 뜻이다.

초소형 군집위성 1호는 이날 오전 7시 32분(현지시간 오전 10시 32분) 뉴질랜드 마히아반도 위성발사장에서 로켓랩의 우주발사체 ‘일렉트론’에 실려 발사됐다. 일렉트론은 1단 엔진과 페어링, 2단 엔진 분리 등 발사 과정을 마치고 킥스테이지를 이용해 위성을 최종 궤도에 투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오전 11시 57분경 대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지상국을 통해 수신한 위성정보를 분석한 결과, 태양전지판이 정상적으로 전개돼 안정적인 전력을 생산하는 등 위성 상태가 전반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방향 교신도 곧 이뤄졌다. 오후 2시 13분과 3시 44분께 남극 세종기지 지상국과 양방향 교신까지 정상적으로 이뤄졌다. 위성이 목표한 궤도에 진입해 지상국과 정상적으로 교신하며 운용에 들어갈 준비가 됐다는 것이다.

초소형군집위성 시스템은 총 11대의 100kg 미만 초소형 위성을 군집 운영해 한반도와 주변 해역을 정밀 감시하는 시스템이다. 기존 중대형이 위성과 달리 매일 3회 이상 한반도 지역의 촬영이 가능하며 동일 지점은 24시간 이내 재촬영이 가능하다. 신속한 대응이 중요한 안보나 재난, 재해 등 위기관리 서비스의 고도화를 이끌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스템 개발은 2020년 착수했으며 2027년까지 약 2314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개발에는 KAIST 인공위성연구소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국내 위성기업 쎄트렉아이 등이 참여했다.

이번에 쏘는 1호 위성은 양산을 위해 위성 성능을 사전에 확인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1호 위성은 높이 1.2m, 폭 0.6m의 초소형 위성으로 무게가 100kg 아래다. 약 500km 상공에서 흑백 1m, 컬러 4m 이상의 해상도로 영상 촬영이 가능한 광학카메라가 실려있다. 연구진은 앞으로 1개월간 위성체와 광학 탑재체의 성능을 시험하고 그 뒤 5개월간 관측 영상의 품질을 점검한다. 오는 11월부터는 본격적으로 1호기를 이용한 지구관측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1호가 성능 검증을 마치면 나머지 10기 위성을 순차적으로 발사한다. 이번 1호 발사를 시작으로 2026년과 2027년 각각 5기씩을 한국형발사체 누리호로 발사할 계획이다. 1호와 나머지 10개에는 동일한 설계가 적용된다. 2027년 하반기부터는 총 11대의 위성을 군집 형태로 운영한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초소형 군집위성 1호 발사 성공은 개발·제작·발사 전 과정에 걸쳐 산학연 역량이 결집한 결과”라며 “후속 위성도 뉴스페이스 시대에 걸맞게 차질 없이 개발해 우리나라 우주기술 경쟁력을 보다 강화하고 우주산업을 지속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1호 위성 발사를 담당하는 로켓랩은 지난 22일 소셜미디어를 통해 발사 리허설을 마치고 이륙 준비를 끝냈다고 밝혔다. 로켓랩은 이번 발사 임무명이 ‘B.T.S(Beginning Of The Swarm, 군집의 시작)’이라 소개한 바 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