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올해 1분기 서울 주택 전세 비중 46.9%로 역대 최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제만랩 "주택 임대차 시장, 월세 중심 재편…비아파트 전세 거래량 역대 최소"

노컷뉴스

박종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1분기 서울 주택 임대차 시장에서 전세가 차지하는 비중이 역대 가장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전세 보증금 미반환 사고 이후 비아파트를 중심으로 전세 거래량이 줄어들면서 서울 주택 임대차 시장이 월세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살펴본 결과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서울 지역 전월세 거래량은 12만 3669건이었다.

전세 거래량은 5만 7997건, 월세 거래량 6만 5672건으로 임대차 거래 계약 중 전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46.9%로 나타났다.

이 같은 전세 비중은 국토교통부가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1년 이후 1분기 기준으로는 가장 낮은 수치다.

서울 주택 전세 비중은 2020년 61.6%이었지만, 2021년 58.0%, 2022년 50.3%, 2023년 47.6%로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다.

경제만랩은 "전세 비중이 낮아지고 있는 것은 비아파트로 불리는 빌라와 단독주택의 월세화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올해 1분기 서울 빌라와 단독주택의 전월세 거래량은 6만 6170건이었다.

이 가운데 전세는 2만 4002건, 월세는 4만 2168건으로 전세 비중이 36.3%,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전세 거래량도 2022년 1분기 4만 1117건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한 뒤 2023년 3만 182건으로 하락했고, 올해엔 역대 가장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2024년 1분기 서울 아파트 전월세 거래량은 5만 7499건으로 나타났으며 전세 3만 3995건, 월세 2만 3504건으로 전세 비중이 59.1%로 조사됐다.

아파트 전세 비중은 2023년 1분기에 역대 최저인 57.5%를 기록하고 반등했다.

서울 25개 자치구별로 주택 전세 비중이 가장 낮은 곳은 '관악구'로 나타났다.

올해 1분기 관악구의 주택 전월세 거래량 6310건 중 전세 2124건, 월세 4186건으로 전세 비중이 33.7%였다.

종로구는 34.4%, 광진구 36.6%, 서대문구 40.2%, 동작구 41.3%, 중구 41.9%, 동대문구 41.9%, 마포구 42.9%, 강북구 43.3%, 중랑구 46.1% 등의 전세 비중을 보였다.

황한솔 경제만랩 에디터는 "전세보증보헙 가입이 강화된 데다 비아파트 전세 기피 현상이 지속되면서 주택 임대차 시장은 월세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