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3월 56만3천명 거주지 옮겨…인구이동, 49년만에 최저(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6개월만에 감소…1분기 181만5천명 거주지 옮겨

연합뉴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지난달 거주지를 옮긴 사람이 56만여명으로 49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3월 국내인구이동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전입신고서 중 읍면동 경계를 넘어 거주지를 이동한 사람은 56만3천명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4.4%(2만6천명) 줄었다. 3월 기준으로 1975년(55만4천명) 이후 가장 적은 수치다.

이동자 수는 인구 고령화 등의 영향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최근 들어서는 주택 거래의 반등에 힘입어 이동자 수가 전년 동월 대비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으나, 지난달에는 작년 9월(-1.6%) 이후 6개월 만에 감소로 돌아섰다.

주택 매매 거래가 늘었지만, 주택 입주 시기의 차이로 이동이 줄어든 것으로 통계청은 분석했다.

지난 1월 주택 매매 건수는 4만3천건, 2월도 4만3천건으로 각각 작년 같은 달보다 1만7천건, 2천건가량 늘었는데 학교 입학 등으로 3월보다 2월에 거주지를 옮긴 사람이 많았다는 것이다.

실제 지난 2월 이동자 수는 65만5천명으로 1년 전보다 5.2% 증가했다.

작년 3월에 58만9천명으로 0.3% 늘어난 기저효과도 일부 영향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인 이동률도 13.0%로 1년 전보다 0.5%포인트 낮아졌다.

전입 인구에서 전출 인구를 뺀 순이동을 시도별로 보면 인천(3천237명), 경기(3천226명), 충남(2천176명) 등 7개 시도는 인구가 순유입됐다.

경남(-1천778명), 대구(-1천483명), 서울(-1천237명) 등 10개 시도는 순유출을 기록했다.

지난 1분기 이동자 수는 181만5천명이었다. 1월과 2월에 이동자 수가 늘어난 결과, 작년 1분기보다 5.7%(9만7천명)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1분기 시도별 순이동을 보면 경기(1만3천152명), 인천(9천681명), 충남(4천936명), 서울(1천132명) 등 5개 시도에서 순유입을 기록했다.

경남(-6천277명), 경북(-3천273명), 대구(-3천31명) 등 12개 시도는 순유출을 기록했다.

encounter24@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