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美, 중국의 RISC-V 기술 관여 국가안보 영향 검토 착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정부가 차세대 반도체 설계자산(IP)인 리스크파이브(RISC-V)에 대한 중국의 기술 관여가 국가 안보 위험에 해당하는지 검토에 들어갔다고 로이터통신이 23일(현지시간) 미 상무부가 지난주 의회에 보낸 서한을 입수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한에는 미 상무부가 중국의 RISC-V 기술 관여가 국가 안보에 미치는 영향을 검토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뉴스핌

반도체 등에 대한 미중 갈등이 격화하자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미국과 중국 사이의 '균형 전략'을 버려야 한다는 압박이 커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사진은 반도체와 미국, 중국 국기 일러스트 이미지.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는 지난해 11월 미 상하원 의원 18명이 중국의 RISC-V 기술 분야 독점이 미국의 국가 안보와 경제 안보를 해칠 수 있다는 우려의 서한을 보낸 것에 대한 답신이다.

RISC-V는 반도체 칩을 디자인할 때 기초가 되는 설계 자산의 일종이다. 현재 반도체 설계를 위해 필요한 설계자산은 영국 암(ARM)의 명령어집합구조(ISA)와 인텔의 x86이 독점권을 쥐고 있어 반도체 업계는 높은 가격을 지불하고 라이선스를 사야 한다.

반면 RISC-V는 '오픈소스' 형태여서 반도체 제조 비용을 크게 절감할 수 있다. 생성형 인공지능(AI)에 필요한 첨단 반도체를 RISC-V 설계 기반으로 양산에 성공한다면 비용 절감과 함께 IP 독점 시장 판도를 흔들 수 있단 기대가 나온다.

로이터에 따르면 알리바바그룹 등 중국 기업들이 RISC-V 기술 연구 및 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는 "첨단 반도체 기술 우위를 점하려는 미중 전략경쟁의 새로운 전선"이란 진단이다.

미 상무부는 RISC-V를 연구하는 미국 기업에는 피해를 주지 않도록 주의 깊게 검토하겠단 방침이다.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