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삼성전자 직원 900여명 "임금 5.1% 인상 거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황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 직원 수백 명이 5.1% 수준의 올해 임금 인상률을 거부했다. 노조가 창사 이후 첫 단체 행동에 들어간 가운데 직원들의 집단 행동이 확산될지 관심이 쏠린다.

24일 삼성전자 최대 노조인 전국삼성전자노조(전삼노)에 따르면 노조는 지난 17일 요청으로 '2024년 임금조정' 결과를 적용받지 않을 조합원 845명의 명단을 1차로 작성해 제출했다. 연봉 계약을 거부한 직원 대부분은 반도체(DS)부문 소속으로 알려졌다. 비조합원들도 일부 서명 거부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 창사 이래 직원들이 임금조정 결과를 거부한 사례는 없었다. 하지만 지난해 DS부문에서 연간 14조9천억 원 적자를 냈고, 올해 초 성과급이 0원으로 책정되면서 일부 직원들을 중심으로 반발이 나오는 것이다.

2018년까지 무노조 경영을 이어온 삼성전자는 그동안은 노사 협상 대신 사내 협의기구인 노사협의회 협의로 매년 임금 인상률을 정해 왔다. 노사협의회에는 회사 측과 함께 8명의 직원 대표가 참여한다. 올해의 경우 임금 인상률을 5.1%로 정하고 이를 바탕으로 최근 2주간 직원들과 개별 연봉 계약을 진행했다.

하지만 2019년 11월 전삼노가 출범하고 2021년부터 매년 사측과 임금 교섭에 나서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올해 전삼노는 노사협의회 합의 수용을 거부하고 6.5%의 인상률을 주장하면서 창사 이래 첫 단체행동에 나섰다. 최근 경기 화성 사업장 내 DSR(부품연구동) 앞에서 집회를 진행한 전삼노는 다음달 24일 서울 삼성 서초사옥 앞에서 두 번째 단체 행동에 나설 계획이다.

이런 가운데 삼성전자를 비롯한 그룹 7개 계열사는 지난 22일 열린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에 '노사관계 현황'을 긴급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찬희 위원장은 준감위 정례회의를 앞두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노조 단체 행동과 관련해 "회사가 발전하는 과정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며 "경제가 상당히 위기 상황이기 때문에 소통과 화합으로 결론을 내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노노 간, 혹은 노사 간 어떤 경우든지 인권 중심으로 운영돼야 한다"며 "지켜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