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월세가 대세···1분기 서울 주택 전세 비중 '역대 최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빌라·단독주택 월세화 영향

1분기 전세비중 46.9% 그쳐

아파트는 59%로 상향 추세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1분기 서울 주택 임대차 시장에서 전세가 차지하는 비중이 역대 최저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24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서울의 주택 전월세 거래량은 12만 3669건이다. 이 중 전세 거래량은 5만 7997건으로 46.9%를 기록했다. 이는 국토부가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1년 이래(매년 1분기 기준) 가장 낮은 수치다. 서울 주택 전세 비중은 2020년 61.6%에 달했지만 2021년 58.0%, 2022년 50.3%, 2023년 47.6%로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전세 비중이 낮아지는 가장 큰 요인은 빌라와 단독주택 등 비(非)아파트의 월세화 영향으로 풀이된다. 올해 1분기 서울 빌라와 단독주택의 전월세 거래량은 6만 6170건으로 집계됐다. 이 중 전세 비중은 36.3%로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전세 거래량도 2만 4002건으로 매년 1분기 기준 가장 적다. 반면 같은 기간 아파트의 경우 전월세 거래량 중 전세 비중은 59.1%로 지난해 1분기(57.5%) 역대 최저를 기록한 뒤 지속 오르고 있는 모양새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 주택 전세 비중이 가장 낮은 곳은 관악구로 조사됐다. 올해 1분기 관악구의 주택 전월세 거래량(6310건) 중 전세 비중은 33.7%에 그쳤다. 관악구는 빌라가 상대적으로 많아 전세사기가 집중됐던 곳이다. 이어 종로구(34.4%), 광진구(36.6%), 서대문구(40.2%) 등의 순이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전세보증보헙 가입이 강화된데다 비아파트의 전세 기피 현상이 지속되면서 주택 임대차 시장은 월세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고 말했다.

신미진 기자 mjshi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