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이슈 끝나지 않은 신분제의 유습 '갑질'

'삼성에 갑질' 브로드컴 CEO 연봉 2천229억원…美 기업 중 최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작년 美 100대 기업 CEO 연봉 11.4% 올라…물가상승률의 3배

6위 애플 팀 쿡·9위 MS 사티아 나델라 CEO는 전년보다 깎여

연합뉴스

연설하는 혹 탄 브로드컴 CEO
(대전=연합뉴스) 강수환 기자 = 16일 오후 2024 학위수여식이 열린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미국 반도체기업 브로드컴 혹 탄 최고경영자 겸 회장이 명예박사 학위를 받은 뒤 졸업 연설을 하고 있다. 2024.2.16 swan@yna.co.kr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재림 특파원 = 지난해 미국 주요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의 평균 연봉이 10% 이상 상승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최고 연봉자는 반도체 기업 브로드컴 CEO로 나타났다.

미국 자문업체 에퀼라(Equilar)는 지난달 말까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관련 자료를 제출한 매출 10억 달러(1조3천770억원 상당) 이상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지난해 100대 CEO 평균 급여(연봉)가 2022년보다 11.4%(2천370만 달러·326억원 상당) 올랐다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2023년 물가 상승률(3.4%)과 일반 근로자 임금 인상률(4.3%)을 훨씬 웃도는 수치다.

'CEO 연봉왕'은 2022년보다 167% 인상된 1억6천182만6천161 달러(2천229억원 상당)를 챙긴 반도체 기업 브로드컴의 혹 탄(71) CEO였다.

그는 보수 중 1억6천50만 달러(2천210억원 상당)를 주식 형태 상여금(스톡 어워드)으로 받았다고 에퀼라는 분석했다.

브로드컴은 삼성전자를 상대로 거래상 지위를 남용한 이른바 '갑질 행위'를 했다는 이유로 지난해 9월 한국의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시정명령과 191억원(잠정)의 과징금을 부과받은 기업이다.

브로드컴은 이에 대해 한국 법원에 행정소송을 제기할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사이버 보안 업체인 팔로알토네트웍스의 니케시 아로라(56) CEO는 1억5천142만5천203 달러(2천85억원 상당)로 2위에 올랐다.

3위는 뷰티업체 코티(COTY)의 수 나비(56) CEO로, 그는 전년 대비 4천100% 급등한 1억4천942만9천486 달러(2천56억원 상당)를 수령했다.

팀 쿡(63) 애플 CEO는 전년보다 36% 삭감된 6천320만9천845 달러(869억원 상당)로 6위에 올랐다. 9위를 차지한 사티아 나델라(56) 마이크로소프트(MS) CEO의 경우 역시 2022년보다 12% 깎인 4천851만2천537 달러(667억원 상당)를 받았다.

소프트웨어 업체 어도비(10위), 카드회사 아메리칸익스프레스(11위). 나이키(14위), 시스코(16위), 월트디즈니컴퍼니(17위), AMD(21위) 등의 CEO도 상위권에 랭크됐다.

에퀼라는 정액 급여 외 스톡 어워드 증가가 CEO 연봉 상승의 주된 배경이라고 분석했다.

애미트 배티시 에퀼라 콘텐츠 담당 수석 디렉터는 미국 경제매체 배런스에 "주식 보상은 이제 CEO 연봉의 핵심"이라며 "지난해 9자리 수(1억 달러) 이상을 챙긴 CEO가 1명이었던 것과 비교해 올해는 3명으로 늘었고, 앞으로 더 많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walde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