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이슈 하마스·이스라엘 무력충돌

‘하마스 궤멸’ 라파 공격 임박?…이스라엘, 대규모 텐트촌 조성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자지구 남부 최대도시 칸 유니스 인근

대규모 텐트 들어서…"매일 규모 커져"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최남단 도시 라파 공격을 예고한 가운데 인근 지역에 대규모 텐트촌이 조성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라파에 대거 몰린 피란민을 대피시킬 목적으로 국제사회의 반대를 무릅쓰고 이스라엘의 라파 공격 강행이 임박했다는 신호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데일리

가자지구 남부 최대도시 칸 유니스 인근에 대규모 텐트촌이 만들어지고 있는 모습이 미국 상업위성 업체 플래닛 랩스 PBC가 최근 촬영한 위성사진을 통해 확인됐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사진=AP통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현지시간) AP 통신은 미국 상업위성 업체 플래닛 랩스 PBC가 최근 촬영한 위성사진을 통해 가자지구 남부 최대도시 칸 유니스 인근에 대규모 텐트촌이 조성 중임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위성 사진에는 공터 한가운데 흰색 텐트가 바둑판 모양으로 줄을 맞춰 들어선 모습이 보인다. 이들 텐트는 지난 16일부터 보이기 시작했고 이후 매일 규모가 커지고 있다고 AP 통신은 설명했다.

이스라엘은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반대에도 라파 공격을 예고하며,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다. 라파에 하마스 지도부를 포함한 잔당은 물론 이스라엘 인질들이 있을 가능성이 큰 만큼 하마스 소탕과 인질 구출이라는 전쟁 목표 달성을 위해 진입 작전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이스라엘은 진입작전에 앞서 약 140만명으로 추산되는 라파의 피란민을 대피시키기로 했다고 밝혔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전날 유월절 연설을 통해 “우리는 하마스를 고통스럽게 타격할 것이다. 곧 그렇게 될 것”이라며 “며칠 안에 우리는 하마스를 군사적, 정치적으로 압박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같은 날 헤르지 할레비 이스라엘군 참모총장도 가자지구를 관할하는 남부사령부의 전투 계획을 승인해 라파 진입 작전이 임박했다는 해석을 낳았다.

또 이스라엘군은 최근 약 48만명을 수용할 수 있는 12인용 텐트 4만동의 입찰을 제안하기도 했다.

이러한 정황을 고려할 때 위성 사진에 찍힌 대규모 텐트촌은 라파 진입 작전에 앞서 민간인을 대피시키기 위한 시설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그러나 이스라엘군은 이 텐트촌의 목적을 묻는 질의에 응하지 않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