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가위바위보 지면 바다 들어가"…지적장애인 죽음 몬 잔혹 3인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자료사진. 사진 셔터스톡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위바위보에서 지면 바다에 뛰어 들어라"라고 하며 지적장애인을 바다에 빠트려 숨지게 하거나 이를 방조한 10∼20대 3명이 재판에 넘겨졌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광주지검 목포지청은 무직인 A씨(20)와 고등학생 B군(16)을 살인 혐의로 구속기소하고, 중학생 C양(14)을 살인 방조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A씨와 B군은 지난 2월 1일 전남 목포시 북항 선착장 부잔교에서 지적장애인 피해자(18)를 바다에 빠뜨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와 B군은 이날 평소 알고 지내던 피해자와 함께 낚시하자며 선착장으로 갔다. 그리고는 "지는 사람이 바다에 입수하자"면서 피해자와 가위바위보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가 가위바위보를 선택하는 패턴을 미리 파악하기도 했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A씨와B군은 가위바위보에서 진 피해자에게 입수를 강요했고, 겁에 질려 거부하자 억지로 바다에 빠트린 것으로 전해졌다.

C양은 이 모습을 휴대전화로 촬영했으며 자리를 피하려는 피해자를 가로막는 등 범행을 방조한 것으로 검찰은 판단하고 있다.

사고 후 B군과 C양은 목격자가 없는 상황을 이용해 마치 자신들이 목격자인 것처럼 행세하기도 했다.

서로 장난을 치다가 A씨의 실수로 사고가 난 것처럼 허위 진술했는데, 해경은 이를 믿고 A씨만중과실치사 혐의를 적용해 송치했다고 검찰이 전했다.

그러나 사건을 넘겨 받은 검찰이 CCTV 회로 등을 추가 분석한 결과, 이들이 피해자를 고의로 바다에 빠트린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은 또 휴대전화 포렌식 등을 통해 B군과 C양이 허위 진술을 모의한 사실도 확인, 추가로 입건했다.

검찰 관계자는 "피해의 중대성과 엄벌을 탄원하는 유족 의사를 고려해 소년범임에도 구속기소 했다"며 "죄에 상응하는 엄정한 형이 선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하수영 기자 ha.su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