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이재명, 당원 메시지 읽다 "이게 뭐야" 화들짝···스스로 '입틀막'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당원들이 보내온 메시지를 읽던 중 ‘윤석열 탄핵’ 표현이 등장하자 화들짝 놀라 자신의 입을 스스로 가렸다.

19일 이 대표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진행된 ‘당원과의 만남’을 진행했다.

유튜브로도 생중계된 이 행사에서 이 대표는 어느 당원이 보낸 ‘전 국민 25만원 재난지원금, 대통령 4년 중임, 결선투표제 도입’ 등을 따라 읽던 중 메시지에 ‘윤석열 탄핵’을 읽고는 곧바로 입을 가렸다. 그는 웃으며 “이건 내가 안 읽은 겁니다”라고 말해 서둘러 수습에 나섰다.

옆에 있던 박찬대 최고위원 역시 “이거는 김○○이 한 말입니다”라며 이 대표를 옹호했다. 해당 메시지는 전체적으로 ‘민생 경제 회복, 위대한 대한민국을 되찾기 위한 실질적인 노력을 하라’는 주문이 담긴 메시지였다.

이 대표는 이어 “조금 전에 발표했을 텐데 윤석열 대통령이 전화하셔서 잠깐 통화를 했다”고 공개하며 “그때 이야기하면 될 것 같다”고 말을 이어갔다.

그는 4·10 총선을 앞두고 ‘전 국민 1인당 25만원’ 민생회복지원금을 말한 바 있다. 지역화폐로 지급되는 이 지원금은 총 13조원 규모로 민주당은 정부·여당에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요구했다.

함께 언급된 개헌 문제와 관련해서는 “이번 22대 국회에서 꽤 중요한 의제가 될 것”이라며 “시급한 민생 문제는 아니어서 천천히 얘기해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박 최고위원이 “급한 거는 급한 대로, 중요하지만 천천히 해야 될 것도 동시에 진행하는 투 트랙으로 하는 게 맞을 것 같다”고 말하자 이 대표는 “원내대표 후보 정책발표하는 것도 아니고”라고 농담했다.

이 대표는 “여야 간에 대화가 가능하면 최대한 해야 되지 않을까 싶다”고 관련 내용을 정리하며 “이런 것들은 이번 국회에 중요한 책무 중의 하나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 대표의 회담과 관련해 22일 “서로 의견을 좁힐 수 있고 합의할 수 있는 민생 의제를 찾아서 국민 민생 안정을 위해서 할 수 있는 몇 가지라도 하자는 그런 얘기를 서로 하게 되지 않을까”라며 “의제 제한을 두지 않고 다양하게 한번 서로 이야기를 나눠보겠다”는 뜻을 밝혔다.

남윤정 기자 yjna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