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이슈 유럽연합과 나토

EU "패트리엇 우크라에 필요"…정작 보유국은 '주저'(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EU 외교+국방장관회의, 성과 없이 끝나…독일 1개 포대만 지원 확정

연합뉴스

패트리엇 대공 미사일
[UPI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브뤼셀=연합뉴스) 정빛나 특파원 = 유럽연합(EU)이 2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방공체계 추가 지원을 논의했지만 정작 보유 국가들이 지원을 주저하면서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호세프 보렐 EU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이날 룩셈부르크에서 외교이사회 결과에 관한 기자회견에서 "일부 회원국들이 방공체계 지원에 기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을 환영한다"면서도 구체적 지원 계획은 없었음을 시사했다.

보렐 고위대표는 "EU 차원에서 패트리엇을 보유하고 있지 않기에 결정은 각 회원국의 몫"이라며 "(회의에서) 우크라이나가 필요한 사안에 대해 회원국들이 분명하게 인지했으니 이제 돌아가 결정을 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주 잇달아 열린 EU 정상회의와 EU 다수 회원국이 속해 있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의 결과에서 전혀 진전되지 않은 수준이다.

더욱이 EU는 이날 더 신속한 의사결정을 하자며 애초 외교장관회의로 예정됐던 회의 형태를 외교·국방장관 회의로 확대했으나 회원국들의 입장 변화를 유도하는 데는 실패한 격이 됐다.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의 드론·미사일 공습에서 민간 기반 시설을 보호하려면 최소 7대의 방공 체계가 필요하다고 호소하고 있다.

러 방공 체계 중에서도 우크라이나군이 훈련받았고 실전 운용 경험이 있는 패트리엇(PAC) 미사일을 희망한다.

미국 방산업체 레이시언이 1980년대에 개발해 실전 배치한 패트리엇은 항공기·순항미사일·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는 지상 기반 이동식 미사일 방어체계다.

EU에서는 독일·그리스·네덜란드·폴란드·루마니아·스페인·스웨덴 등 7개국이 운용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총 12개 포대를 운용 중인 독일만 2개 포대를 우크라이나에 이미 전달한 데 이어 최근 1개 포대를 추가로 지원하기로 했다.

나머지 패트리엇 보유 회원국들은 패트리엇 포대가 방공망의 핵심 방어 체계라는 점을 이유로 지원을 꺼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패트리엇 포대를 새로 생산하는 데에만 길게는 2년 정도가 걸려 우크라이나에 내줄 경우 발생할 전력 공백이 우려된다는 것이다.

한케 브라윈스 슬롯 네덜란드 외무장관은 '패트리엇 일부를 보내는 데 왜 주저하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우리가 보유 재고를 줄여도 될지 다시 검토 중이지만 아마도 어려울 것"이라며 발을 뺐다.

호세 마누엘 알바레스 스페인 외무장관은 "스페인이 보유한 전력을 바탕으로 우크라이나 지원 여부에 관한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원론적으로 답했다.

팔 욘손 스웨덴 국방장관은 "지원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고 있다"면서도 "지금은 재정적 기여에 초점을 두고 있다"고 했다.

폴란드처럼 러시아, 벨라루스와 국경을 접하는 지리적 특성상 현실적으로 지원이 어려운 경우도 있다고 외신은 짚었다.

우크라이나는 지난 주말 장기 표류하던 미국의 우크라이나 지원 예산안이 하원 문턱을 넘으면서 일단 숨통이 트일 것으로 기대하면서도 당장 하루하루 전황이 불리해지고 있어 유럽의 더딘 논의 속도에 실망감을 감추지 않고 있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이날 화상 연설에서 "우리가 함께 행동한다면 최악의 시나리오를 막을 수 있다"며 "지금은 행동할 때지, 토론할 때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shin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