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치킨값 뛰자 슈퍼마켓 '1만원 치킨' 불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인천검단신도시 GS더프레시 매장이 치킨 등 델리 상품을 구매하려는 고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GS리테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프랜차이즈 치킨 업체들이 가격을 줄줄이 올리자 자신의 거주지와 가까운 슈퍼마켓에서 파는 1만원대 치킨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22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기준 GS더프레시의 델리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8% 신장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고물가로 프랜차이즈 치킨 한 마리 가격이 3만원 가까이 치솟으면서 마트와 슈퍼에서 만드는 치킨이 반사이익을 누리는 것으로 파악됐다.

GS더프레시는 치킨, 꼬치류, 튀김, 김밥 등 70여 종의 델리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매출 상위 5개 델리 메뉴는 △쌀크런치치킨(한 마리·1만5900원) △우리동네조각치킨(1만3800원) △시크릿순살치킨(1만4800원) △꼬치골라담기(3종 꼬치세트·7900) △새우튀김(7900원) 순으로 나타났다.

슈퍼에서 즉석으로 조리해 주는 치킨이 프랜차이즈 치킨 배달보다 저렴한 데다 각종 할인 이벤트까지 진행하며 소비자들 발길을 이끈 것으로 해석된다. 1위 상품인 쌀크런치치킨의 경우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이틀간 9800원에 판매하는데 이 같은 초특가 상품은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롯데마트가 2010년 출시한 '통큰치킨'과 홈플러스의 '당당치킨' 등 대형마트에서 시작된 반값 치킨 열풍이 슈퍼마켓까지 번지는 형국이다. 대형마트에 비해 집 근처에서 쉽게 방문할 수 있는 슈퍼 특성상 가족 단위 고객부터 1인 가구까지 다양한 소비자들이 간편한 즉석조리식품을 구매하는 것으로 보인다.

굽네치킨은 최근 치킨 9개 제품 가격을 모두 1900원씩 인상했다. 굽네의 대표 메뉴인 고추바사삭은 1만8000원에서 1만9900원으로 올랐고 오리지널은 1만6000원에서 1만7900원으로 인상됐다. 파파이스도 치킨 등의 매장 판매 가격을 100~800원(평균 4%) 올렸다. 지난해 가격을 올린 교촌치킨, bhc 등의 치킨은 2만원 내외로, 배달을 이용할 경우 3만원에 육박하게 된다.

치킨뿐만이 아니라 슈퍼의 주력 품목인 육류·과일 등 신선식품 가격이 치솟으면서 장을 보러온 고객들도 델리 메뉴로 발길을 돌리는 모습이다. GS더프레시에 따르면 치킨뿐만이 아니라 간단하게 식사를 해결할 수 있는 생선회 매출은 올 1분기 48% 늘었다. 생선회 상품 중량은 250~300g, 가격은 1만~2만원대로 구성됐다.

반면 같은 기간 과일, 채소, 축산 등 GS더프레시의 신선식품 매출은 20.3% 올랐는데, 이는 가격 인상 영향이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GS더프레시 관계자는 "델리 상품과 생선회의 주요 고객층은 3040이 60.1%를 차지해 주요 고객 연령층인 4050보다 젊었다"면서 "젊은 부부나 1인 가구가 장바구니 물가 부담 때문에 슈퍼에서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가성비 높은 먹거리를 많이 찾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2인 가구나 직장인들의 슈퍼 조리식품 수요도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홈플러스익스프레스의 델리 매출은 올해(1월 1일~4월 21일) 들어 전년 동기 대비 152% 급증했다. 양념순살닭강정, 든든햄치즈샌드위치, 찍어먹는꼬마김밥 등이 인기 메뉴로 집계됐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지난해 11월 서울 학동역점의 즉석조리식품을 강화해 리뉴얼 오픈한 후로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90배나 폭증했다"면서 "샌드위치, 삼각김밥, 줄김밥, 유부초밥 등 식사 대용 간편식 약 20종을 판매하며 점심시간대 직장인 수요까지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마트에브리데이에서 운영하는 델리류를 포함한 프레쉬 푸드도 올 1분기 매출이 약 10%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금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