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전교조 "전북교육청, 누리집에 '학생 병명' 등 개인정보 노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교사·학생 휴대전화 번호, 관찰 학생 명단 등 민감 정보"

연합뉴스

전교조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북지부는 22일 논평을 내고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이 민감한 개인정보를 교육청 홈페이지 등에 무차별적으로 노출하고 있다"며 시정을 촉구했다.

전교조 전북지부는 "전북교육청 홈페이지에 있는 도내 각 학교의 현장체험학습 계획서에는 학생·교사의 이름과 휴대전화 번호뿐만 아니라 절대 노출되면 안 되는 '요보호 및 관찰 학생 명단'까지 담겨 있다"고 지적했다.

'요보호 및 관찰 학생 명단'에는 각 학생이 앓고 있는 '공황장애', '스트레스 위염' 등의 구체적인 병명이 이름과 함께 적시돼 있다.

또 최근 김제교육지원청이 '현장 맞춤형 에듀테크 직무연수 대상자 안내' 공문을 모든 학교에 보내면서 연수 대상인 교원의 휴대전화 번호를 노출했다고 설명했다.

전교조 전북지부는 "전북교육청이 각종 자료를 유통하면서 개인정보 포함 여부를 제대로 점검하지 않고 있다"며 "개인정보 불감증이 심각한 수준으로, 조속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doin100@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