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유재석 투자하고 이효리 영입했는데…‘적자 충격’ 안테나 손실이 무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MBC ‘놀면 뭐하니?’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재석이 직접 투자하고 이효리까지 영입한 연예기획사 안테나가 지난해 20억원이 넘는 적자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공개된 전자공시에 따르면 안테나는 지난해 219억 4018만원의 영입수익을 냈고 비용으로 239억 5605만원을 지출했다. 이에 따른 영업손실은 20억 1586만원이다. 지난해 이효리와 계약하며 큰 폭의 이익을 예상했던 것을 깨는 결과다.

2022년 영업수익 207억 7716만원을 냈던 것보다는 수익이 증가했지만 손실이 그 이상으로 크게 늘었다. 2022년 안테나의 영업손실은 4610만원이었는데 거의 20억원 가까이 손실 폭이 커졌다. 급여 지출이 2022년 13억 9362만원에서 2023년 23억 591만원으로 늘어난 것을 포함해 영업비용이 1년 사이 208억 4110만원에서 239억 6195만원으로 늘어난 게 영향을 크게 미쳤다.

안테나는 유재석이 직접 투자한 회사로도 유명하다. 유재석은 지난해 6월 카카오엔터테인먼트로부터 안테나 주식 2699주(지분율 20.7%)를 30억원에 샀다. 유재석이 자신의 회사에 투자한 것은 안테나가 처음이다.

당시 유희열 안테나 대표도 32억원을 투자해 지분 21.4%를 재확보해 2대 주주에 올랐다. 이후 약간의 변동이 있었고 지난해 말 기준 유재석은 19.9%(2594주) 지분을 가지고 있다. 지분을 57.9%(7553주)로 가진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최대 주주다.
서울신문

풀무원이 처음으로 유명 연예인을 광고모델로 섭외한 이효리. 풀무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테나는 유재석의 지분 확보와 함께 지난해 이효리, 이서진 등 대어들을 잡으면서 크게 주목받았다. 정재형은 지난해 12월 유튜브 채널 ‘요정재형’에서 “작년에 효리가 올린 매출이 우리가 20년간 한 매출과 비슷할 걸”이라고 말했고 이효리의 남편 이상순은 “효리한테 온 섭외 전화가 안테나 모든 뮤지션 통틀어서 젤 많을 것”이라고 추측하기도 했다.

이효리는 2012년 모든 상업광고 출연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가 안테나와 계약 후 “광고 다시 하고 싶습니다. 광고 문의는 안테나 뮤직으로”라는 입장을 밝혀 여러 광고 담당자가 댓글을 적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했다. 그러나 이효리 영입 효과가 당장의 실적으로는 이어지지 않은 모양새다.

유재석은 안테나에서 제작하는 웹 예능 ‘핑계고’에서 “지금 엄청난 수익을 내지 못하지만 낼 거고 그렇게 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 그래서 ‘핑계고’도 지금 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류재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