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독일에도 밀리더니... 일본 'GDP 세계 4위', 인도에도 뺏길 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IMF "내년 인도 GDP 일본 추월"
예상보다 1년 빨리 추월당해
한국일보

지난 11일 서울 중구 을지로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엔화와 달러화를 정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내년 일본 경제가 인도에 밀리며 세계 5위로 내려앉을 거란 전망이 나왔다. 한때 미국에 이어 세계 2위로 군림했던 일본 경제가 엔화 약세와 맞물려 갈수록 뒷걸음치고 있다.

21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최근 국제통화기금(IMF)이 발표한 세계 경제 전망 자료를 토대로 일본의 국내총생산(GDP) 규모가 내년에는 인도에 밀릴 것으로 전망됐다고 보도했다. 일본 경제는 2010년 급성장한 중국에 밀리더니, 지난해 독일에도 추월당해 세계 4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하지만 인구 증가를 등에 업고 고성장을 이어가는 인도에도 역전당해 내년엔 세계 5위로 내려앉을 것이란 예상이다.

IMF는 2025년 인도의 GDP가 4조3,398억 달러(약 5,985조 원)로 일본(4조3,103억 달러·약 5,944조 원)을 제칠 것으로 보고 있다. 역전 시기마저 종전 예측보다 1년이나 앞당겨졌다. IMF는 지난해 10월만 해도 인도가 일본의 GDP를 넘어설 시기를 2026년으로 예상했다.

달러 대비 엔화 가치 약세가 일본 경제의 발목을 잡고 있다. 최근 달러 대비 엔화 환율은 154엔을 넘어서며 34년 만에 최고치(엔화 가치 약세)를 기록했다. 반면 인도 루피화는 지난해부터 인도 중앙은행의 시장 개입 움직임으로 가치 하락이 제한적이었다는 평가다. 게다가 인도는 인구 증가에 힘입어 고속 성장을 달리고 있다. 인도 중앙은행은 올해 실질 GDP 증가율을 7%로 예상하고 있다. IMF는 인도가 2025년 명목 GDP 기준 일본을 넘어서고, 2027년에는 독일까지 제치고 세계 3위 경제 대국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