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출석하면 족보 금지, 공개사과"…선 넘은 의대 수업거부 강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텅빈 의과대학 강의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도권의 한 의과대학 학생 태스크포스(TF)가 학생들에게 수업 거부 등 집단행동을 강요했다는 신고가 교육부에 접수됐다.

교육부는 '의과대학 학생 보호·신고센터'에 접수된 의대생 집단행동 참여 강요 사례에 대해 지난 18일 경찰에 공식 수사 의뢰를 했다고 21일 밝혔다.

신고 내용을 보면 수도권 소재 한 의대 내 학생 TF는 소속 학생들에게 '수업 재개와 관계없이 단체 수업 거부를 지속하라'고 요구했다. 이런 단체행동 서약에 반해 수업에 참여한 학생은 전 학년에 공개적으로 대면 사과해야 한다고 명시했다.

또 대면 강의, 임상실습뿐 아니라 온라인 수업도 출결 현황을 인증할 것을 요구했다. 수업에 참여한 학생들은 이른바 '족보'로 불리는 학습자료에 접근할 수 없다고도 했다.

교육부는 이와 관련해 "학습권 침해 행위는 절대로 용납돼선 안 된다"며 "수사 결과에 따라 법과 원칙에 근거해 엄정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육부는 정부가 대학별 교육 여건을 고려해 2025학년도에 한해 증원분의 50∼100% 범위에서 신입생을 자율적으로 모집할 수 있도록 한 만큼 각 대학은 내년 의대 모집 인원을 결정하고 이달 말까지 변경 사항을 반영한 2025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을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에 제출하라고 재차 안내했다.

아울러 의대생들이 조속히 수업에 복귀하도록 대학과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대학본부와 의대가 긴밀히 협력해 학생들의 복귀를 설득하고, 탄력적인 학사 운영을 통해 학생들이 원활히 수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각 대학에 요청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대학별 수업이 재개되는 상황에서 수업에 참여하려는 의사가 있는 의대생들의 피해 사례가 확산하지 않도록 피해자 보호 조치도 마련한다. 집단행동 강요로 수업에 참여하기 어려운 학생들에겐 '의대 학생 보호·신고센터'를 적극적으로 활용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