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우방국 ‘이’ 대신 산유국들과 실리 외교… ‘팔’ 안으로 굽은 한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팔 유엔 가입 찬성표 왜?

이·팔 갈등 ‘두 국가 해법’ 입장 속

가자 전쟁 국제사회 우려 등 검토

‘글로벌 사우스’와 가교 역할 의지

美 거부권 행사로 가입은 무산

韓·이 관계 악영향 최소화 관건

이스라엘, 찬성표 국가 대사 초치

한국 정부가 팔레스타인 유엔 가입을 권고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표결에 찬성표를 던졌다. 개발도상국과 비동맹 국가들을 상징하는 ‘글로벌 사우스(Global South)’ 가교로 외교지평 확대를 시도한 것이다. 친밀한 관계를 유지해온 이스라엘이 반발하고 나서면서 이스라엘과의 관계 관리가 숙제로 떠올랐다.

세계일보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전보장이사회에서 회원국 대표들이 팔레스타인의 회원국 가입 표결 투표를 하고 있다. 이 표결에서 미국이 거부권을 행사해 팔레스타인의 안보리 가입이 부결됐다.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1일 외교부에 따르면 유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인 우리 정부는 지난 18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유엔 가입을 권고하는 안보리 결의안 표결에서 찬성표를 던졌다. 이사국 15개국 중 한국을 포함해 12개 이사국이 찬성했다. 영국, 스위스는 기권했다. 투표 회원국 3분의 2이상 참석, 다수결 찬성으로 최종 승인된다. 다만 상임이사국 어디도 거부해선 안 된다. 다수 찬성에도 불구 상임이사국인 미국이 거부권을 행사에 나서면서 결의안은 최종 부결됐다.

팔레스타인은 2011년에도 안보리 정회원국 가입을 신청했으나 당시 안보리 이사국 간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서 표결 단계조차 가지 못했다.

외교부는 팔레스타인의 가입 적격성, 가자 전쟁에 대한 국제사회 우려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했다는 입장이다. 특히 ‘글로벌 사우스’와의 가교로 한국이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고 했다. 글로벌 사우스는 미국과 유럽, 아시아 한국, 일본 등 지구 북반부 선진국을 뜻하는 ‘글로벌 노스(Global North)’와 대비해 남반구나 북반구 저위도의 아시아, 아프리카, 남아메리카 등 개발도상국을 의미한다. 글로벌 안보지형이 급변하면서 글로벌 사우스로 묶여온 개도국과 비동맹 국가가 부각되는 상황에서 이에 주목하겠다는 의도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팔 문제는 글로벌 사우스 국가들의 대표적인 관심 사안으로, 알제리가 아랍그룹 및 비동맹그룹 등을 대표해 결의안 상정 및 표결을 주도했다”며 “이들 국가는 식민지, 전쟁, 빈곤 등 역사를 겪은 국가로서 한국에 대해 동질감을 느끼는 동시에 경제발전과 민주주의를 실현한 국가로 영감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했다. 이어 “한국이 글로벌 사우스와 가교 역할을 하고 적극 관여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측면이 있다”고 했다.

세계일보

21일 경비가 강화된 서울 청계천로 주한 이스라엘 대사관 앞을 무슬림으로 보이는 한 여성이 지나가고 있다. 남제현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찬성 표결은 한국이 1949년 유엔 가입을 신청했을 때 구소련의 거부권 행사로 수차례 가입이 좌절되다 42년 후인 1991년 유엔에 가입했던 경험도 반영됐다. 이·팔 갈등에서 한국은 일관되게 ‘두 국가 해법(two-state solution)’을 공식 입장으로 유지해왔다. 이번 찬성 표결은 ‘두 국가 해법’을 위한 정치적 프로세스의 추동력을 강화해나가야 한다는 분명한 입장 표명이다.

이스라엘은 강력 반발했다. 오렌 마모르슈타인 외무부 대변인은 20일(현지시간) 엑스(X·옛 트위터)를 통해 “팔레스타인 지위 승격에 찬성표를 던진 국가 대사들을 소환해 항의하겠다”고 밝혔다. 한국, 프랑스, 일본, 몰타, 슬로바키아, 에콰도르의 이스라엘 주재 대사가 21일 초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장지향 아산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현 정부가 제일 공을 들이는 중동정책 중 하나가 걸프만 산유국들인 사우디와 아랍에미리트(UAE), 카타르 등과 관계를 잘 만들어가겠다는 건데, 그러기 위해선 팔레스타인 독립국가건설에 반대하는 행보를 취해선 안 될 것”이라며 찬성 배경을 분석했다. 다만 “이스라엘이 한국 대사를 초치하는 것이 아마도 처음이지 않을까 싶다”며 “다수 국가가 찬성표를 던진 만큼 우리가 이스라엘을 특별히 홀대한 것이라고 볼 순 없지만, 이스라엘이 꾸준히 한국에 대해 섭섭한 마음을 가져왔다는 점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김예진·홍주형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