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이재명, 당권 재도전 ‘초유의 카드’냐 대선 직행이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대표직 연임 여부가 4·10 총선에서 압승한 민주당에서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유력 대선주자로서 ‘당권 재도전’이라는 초유의 카드를 선택할 경우 득실을 전망하기 어려운 탓에 친이재명계 측근과 참모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갈린다. 제1야당의 앞날 역시 이 대표의 행보에 따라 출렁일 수밖에 없다. 2022년 8·28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이 대표의 임기는 오는 8월까지다.



이 대표의 연임에 찬성하는 친명 의원들은 ‘연임이 곧 책임정치’라고 주장한다. “정권 심판”을 내걸고 총선을 승리로 이끈 만큼, 당의 선두에 서서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는 것이다. 최근 “국민이 원하는 대여 투쟁을 확실히 하는 의미에서 (연임이) 나쁜 카드는 아니다”라고 밝힌 측근 정성호 의원이 대표적인 ‘연임론자’다. 정 의원은 이 대표에게 직접 “국민들께서 민주당을 다수당으로 만든 책임을 이행할 의무가 있는 것 아니겠냐”고 설득했다고 했다.



연임은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고위험, 고수익)이다. 지난 2년 동안 사법 리스크에 시달리느라 수세적 입장에 머물렀던 이 대표가 드디어 손에 잡히는 정치적 성과를 낼 기회라는 점에서 ‘하이 리턴’을 기대해볼 수 있다. 한 친명 의원은 “검찰 정권이 만든 ‘피고인 이재명’이라는 딱지를 떼고, ‘정치인 이재명’으로 활약할 시간이 이제 시작된 것”이라며 “실권을 쥔 제1야당 대표로서 이재명표 공약들을 밀고 나가야 한다”고 했다. 그간 꿈쩍 않던 윤석열 대통령이 먼저 회동을 요청할 정도로 여건이 달라진 만큼, 제1야당의 입법권력을 활용한 성과를 바탕으로 ‘대권’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연임은 무리수라는 의견도 적지 않다. “이미 총선 압승으로 A+의 성적표를 받은 마당에, 더 좋은 성적이 불확실한 시험을 뭐하러 한번 더 치르냐”(이 대표 쪽 참모)는 것이다. 한 중진 의원도 “대통령제 국가에서 야당의 성과주의는 형용모순”이라며 “연임을 하면 ‘끝까지 가자’는 강성 지지자들과 ‘거기까지는 가지 말라’라는 중도층 민심 사이에서 이 대표가 적잖게 시달릴 것”이라고 봤다.



‘단임론’의 근거로는 ‘문재인·이낙연 모델’이 거론된다. ‘야당 대표’라는 거추장스러운 완장을 떼어놓고, 막후 실력자로 영향력을 유지하다 대선에 나섰던 ‘문재인 모델’을 벤치마킹할 만하다는 것이다. 거꾸로 2020년 21대 총선에서 180석 대승을 이끌고 그 여세를 몰아 당대표를 지냈지만, 재임 기간 여러 실책으로 인해 ‘이미지 소모’의 덫을 피하지 못한 ‘이낙연 모델’은 반면교사로 언급된다.



지난달만 해도 “당대표는 3D다. 한번만 더 하면 주변 사람 다 잃게 생겼다”고 했던 이 대표는 지난 17일에는 연임 관련 질문에 “그런 이야기하지 말라”고 하며 웃어넘기는 등 말을 아끼고 있다. 이 대표의 선택에 따라 22대 국회의 출발도 적잖게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당장 이 대표의 연임 분위기가 무르익자, 당대표로 출마할 법한 중진들이 국회의장·원내대표 레이스에 몰리는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임재우 기자 abbado@hani.co.kr



▶▶권력에 타협하지 않는 언론, 한겨레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기획] 누구나 한번은 1인가구가 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