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마포에 '한강뷰' 모아주택 1512가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서울 마포구 망원한강공원 바로 옆에 한강 조망을 누릴 수 있는 1512가구 규모 신축 단지가 생길지 주목된다.

21일 서울시는 제5차 소규모주택정비 통합심의위원회에서 '마포구 망원동 456-6 일대 모아타운 관리계획안'이 통과됐다고 밝혔다. 모아타운은 대규모 재개발이 어려운 10만㎡ 이내 노후 저층 주거지를 모아 하나의 아파트 단지처럼 만드는 제도다. 모아타운으로 지정되면 큰 틀의 개발계획(관리계획)이 수립되고 이를 참고해 소유자들이 블록 단위로 모아주택 사업을 진행한다.

이번 망원동 관리계획에 따르면 앞으로 이곳엔 총 8곳의 모아주택 사업지가 생긴다. 완공 시 1512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이는 현재 939가구보다 573가구 많은 수치다. 지금은 대상지에 노후 건축물이 밀집되고 주차장 등 기반 시설이 부족한 상황이다.

망원한강공원과 연결된 망원로에는 연도형 가로활성화 시설을 배치한다. 희우정로에는 개방형 공동이용시설을 배치해 한강을 이용하는 시민들과 지역 주민들이 함께할 수 있는 여가 공간을 제공한다.

서울시는 "대상지는 강변북로와 내부순환로 이용이 편리하고 한강공원에 바로 접근할 수 있는 입지적 특성이 있다"며 "마포구민체육센터, 망원유수지체육공원과 연접해 생활 환경도 좋은 편"이라고 했다. 이어 "망리단길과 합정동 상권이 생활권 안에 있어 모아타운 개발이 완료되면 주택 공급이 늘어나 많은 주민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이희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