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이슈 미술의 세계

베네치아의 이변 … 황금사자상 거머쥔 마오리족 예술가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베네치아비엔날레 최고상인 황금사자상을 받은 마타호 컬렉티브(뉴질랜드 마오리족 여성 예술가 4명 그룹)의 설치 작업(왼쪽)과 몰타수도원에서 열리고 있는 한국관 30주년 특별전시 '모든 섬은 산이다'의 모습. AP연합뉴스·한국문화예술위원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술 올림픽' 베네치아 비엔날레 최고상인 황금사자상(대상)은 원주민 삶에 집중한 호주와 뉴질랜드 작가에게 돌아갔다.

지난 2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서 공식 개막한 제60회 베네치아 비엔날레는 이날 본전시에 초대된 332명 가운데 최고 작가상인 황금사자상에 마오리족 여성 예술가 4명으로 구성된 '마타호 컬렉티브(Mataaho Collective)'가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88개 국가관 가운데 최고상인 국가관 황금사자상은 호주 대표로 참가한 설치미술가 아치 무어가 받았다. 유망한 젊은 작가에게 주는 은사자상은 영국 태생의 나이지리아 작가 카리마 아샤두에게 돌아갔다.

올해 베네치아 비엔날레는 첫 남미 출신 총감독인 아드리아노 페드로사가 '이방인'이라는 화두를 던지며 서구 중심인 미술계에 도전장을 내민 만큼 비(非)백인 수상이 점쳐졌지만, 원주민이라는 공통분모를 가진 작가들이 본전시와 국가관 최고상을 휩쓸 것이라는 예상은 하지 못했다.

마타호 컬렉티브는 마오리족의 전통 직물 작업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최고상을 받았다. 아르세날레 전시장 초입에 공간을 가로지로는 대형 격자무늬 작업을 설치했다. 마오리족의 출산 매트를 뜻하는 '타카파우' 직조 방식을 따른 것이다. 화물을 고정하는 데 자주 사용되는 끈이나 밧줄, 철제 재료를 사용했다.

국가관 최고상을 수상한 호주 작가 무어는 '키스 앤드 킨(kith and kin)'이라는 제목의 거대한 분필 드로잉을 선보였다. 작품명은 가족과 동포를 뜻하는 고대 영어 용어다. 그는 높이 5m의 호주 파빌리온 벽에 2400여 세대에 걸친 자신의 원주민 족보를 직접 분필로 그렸다. 무려 6만5000년의 역사를 기록한 것이다. 이 가계도에는 식민지, 학살, 전염병, 자연재해로 단절된 역사도 표시돼 있다. 한 가족에 관한 내밀한 이야기를 인류 보편의 기록으로 확장시켰다.

한국은 김윤신·이강승·구정아 등이 역대급으로 참여했지만, 수상의 영예는 안지 못했다. 다만 비엔날레 기간에 병행 전시와 위성 전시가 베네치아 곳곳에서 열려 K아트의 진면목을 제대로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는다. 더욱이 내년 한국관 30주년을 앞두고 열린 특별전 '모든 섬은 산이다' 전시는 한국 미술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한자리에서 보여줘 의미 깊었다는 평가다.

한국관은 1993년 독일관 대표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백남준의 요청으로 1995년 자르디니 공원에 마지막으로 건립됐다. 한국관 전시를 거쳐 간 작가 40명 중 37명이 참여해 82점을 내놓았다. 대규모 전시를 주최한 정병국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은 "작은 한국관이라는 공간을 통해 대한민국 미술이 얼마나 발전했는지 아카이브 형식으로 보여주고 싶었다"며 "이 전시는 세계적인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한국 미술에 대해 제대로 알릴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작품이 놓인 장소는 중세 십자군 원정에 참여했던 기사들이 배 타기 전 휴식을 취하던 몰타 기사단 수도원 건물이다. 작은 방과 중정, 탁 트인 야외 정원에 물 흐르듯 배치했다. 서도호·정연두 등은 한국관 전시 출품작을, 문성식·강익중은 신작, 최정화는 해양 쓰레기 부표를 탑처럼 쌓은 최근작을 선보였다. 1995년 한국관 개관 전시에 참여했던 곽훈은 "우리나라도 그때보다 세련되고 문화적인 나라가 됐다"고 평가했다.

[베네치아 이향휘 선임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