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신평 “한동훈, 조국과 정치인으로서 역량 어른과 아이만큼 차이”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의 당무관여 막고 당무독점…당헌위반”

“韓 이번 전당대회 나오지 말아야”

세계일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관련 입장 발표를 한 뒤 당사를 떠나며 취재진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멘토라 불렸던 신평 변호사가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국민의힘이나 민주당의 당헌에서 자당 출신 대통령에게 상당 범위에서 보장하는 당무관여의 권한을 거부하고, 본인이 시종일관 당무독점을 기했다”며 “이는 엄연한 당헌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신 변호사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적인 일을 처리하는데 개인 간의 배신이 무엇이 중요하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앞서 한 전 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인이 배신하지 않아야 할 대상은 국민뿐”이라고 말한 바 있다.

신 변호사는 “대통령이 잘못하면 당연히 그 시정을 구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인간적 신의에 어긋나는 일을 하더라도 그는 훌륭한 공직자요 공인이다”라며 “그러나 한 전 위원장은 당원이면 반드시 따라야 하는 규범인 당헌을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당의 조직이나 활동이 민주적인 절차를 거칠 것을 요구하는 우리 정당법의 취지에 어긋나게 한 전 위원장이 시종일관 당무를 독점했다”며 “이 엄연한 규범위반의 실체를 가리고, 대통령에 맞선 자신의 행위를 인간적 배신행위라고 모는 것은 억울하다는 취지로 말하는 것은 유치하고 비겁한 변명”이라고 덧붙였다.

신 변호사는 제22대 총선에서 국민의힘이 참패한 원인은 “한 전 위원장이 자신의 능력에 대해 가진 과신 때문”이라며 “인생을 좌절없이 살아온 사람들이 흔히 저지르는 잘못”이라고 했다.

신 변호사는 “한 전 위원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범죄자라고 매도하며 자신은 그런 범죄자를 처벌하는 사람이라는 프레임으로 선거초반을 잘 이끌어나갔다. 그러나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등장하면서 선거판은 극적으로 요동쳤다”고 분석했다.

이어 “조 대표는 ‘너그들 쫄았제’, ‘고마 치아라마’와 같은 대중의 파토스를 직접 자극하는 언변을 구사하며 폭풍처럼 선거판을 몰아쳤다”며 “그가 만들어낸 간명하고 절실한 메시지는 대중의 가슴에 꽂혔다”고 덧붙였다.

신 변호사는 “야당은 두 사람 외에도 김부겸·이해찬 상임공동위원장, 이탄희 의원, 임종석 전 실장 등이 분담하여 전국을 돌았다. 그러나 한 전 위원장은 당내의 우려가 터져 나오는데도 불구하고 오로지 자신만이 전국 유세의 마이크를 독점했다”며 “그것이 그가 시종일관 고집한 당무독점의 또다른 발현이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한 전 위원장은 대중연설의 기본조차 잘 모른다. 그는 자신의 말을 대중의 머리에 가 닿게 하려고 노력한다. 그러나 대중연설은 그런 것이 아니다. 대중의 가슴에 가 닿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신 변호사는 “그래서 한 전 위원장의 연설을 들으면 그때 당시에는 다 맞는 말 같은데 시간이 지나면 쉽게 잊어버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전 위원장의 정치인으로서의 역량은 조국 대표와 도저히 상대가 되지 않는다”며 “어른과 아이만큼 차이가 난다”고 주장했다.

신 변호사는 “한 전 위원장은 당내의 다른 가용자원을 동원한다든지 하여 마이크의 다양성을 확보했어야 한다”며 “그는 아무 일도 하지 않았다. 그는 오직 자신이야말로 나라를 구할 수 있다는 과도한 자기 환상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혼자서 선거판을 누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 변명은 그만하자. 자신의 잘못에 맞는 책임을 지도록 하자. 그것이 국민의힘을 살리는 길이고, 보수를 살리는 길”이라며 “이번 전당대회에 나오지 않는 것이 그 첫걸음”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한 전 위원장은 “정교하고 박력있는 리더쉽이 국민의 이해와 지지를 만날 때 난관을 헤쳐나갈 수 있다는 신념을 가지고 있다”며 “정교해지기 위해 시간을 가지고 공부하고 성찰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영 온라인 뉴스 기자 kdy0311@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