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대구시, 총사업비 90억원 '제조산업‧인공지능' 융합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제조업 AI융합 기반 조성 사업, 최종 선정

아주경제

대구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제조업 AI융합 기반 조성’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사진=대구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광역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제조업 AI융합 기반 조성’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21일 전했다.

이는 영남권 5개 광역지자체(대구, 부산, 울산, 경남, 경북)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제조업 인공지능(AI)융합 기반 조성을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제조업 AI융합 기반 조성 사업은 제조데이터 기반의 인공지능(AI) 솔루션 개발·실증을 통해 제조업의 현안을 해결하고, 인공지능(AI) 개발기업의 역량을 강화하는 등 제조업에 특화된 인공지능(AI)융합 기반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제조 인공지능(AI) 기반 조성 및 전환(AX)을 위해 △제조업 현안 해결을 인공지능 전환(AX) 랩 구축·운영, △제조데이터 기반 인공지능(AI) 기술 개발·실증 지원, △인공지능(AI) 솔루션 도입 컨설팅, △인공지능(AI) 표준 모델 시험·인증 지원 및 국내외 확산에 중점을 두고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특히, 각 지역 중점산업의 생산 효율화를 위해 기업 수요 맞춤형으로 인공지능(AI) 기술 개발·실증이 지원된다. 실제 산업현장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솔루션 개발에 초점을 두고 제조 현장의 효율성 및 생산성 향상을 목표로 지역 간 교차 실증 및 솔루션 복합 실증이 향후 진행된다.

이번 사업은 올해를 시작으로 영남권 5개 광역지자체에서 2024년부터 2026년까지 3년간으로 총사업비 450억원(국비 300억원, 지방비 150억원)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올해 사업에 참여하는 인공지능(AI) 기업과 제조기업(공급·수요기업 컨소시엄)은 다음 달부터 공모한 후 평가·선정할 계획이다.

최운백 대구광역시 미래혁신성장실장은 “산업에 활용·융합하는 인공지능 대전환(AX)이 지역산업 경쟁력에서도 매우 중요하다”라며 “지역기업 경쟁력 제고와 현안 해결을 위해 산업현장에 적용이 가능한 수준의 인공지능 융합 기술 혁신과 확산이 이루어지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아주경제=대구=이인수 기자 sinyong67@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