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전남에 인공지능 융합 지능형 농업생태계 구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남·북도, 광주시 공동으로
426억 투입 사업 추진
한국일보

전남도청 전경. 도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남‧북도, 광주광역시 등 호남권 광역 3개 지방자치단체가 인공지능(AI)를 활용한 융합형 농업생태계 구축에 손을 잡았다.

전남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AI융합 지능형 농업생태계 구축 공모사업에 호남권 광역 3개 지자체가 공동으로 선정돼 총사업비 426억 원(국비 284억·지방비 142억)을 확보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사업은 AI 기술을 산업 전반에 적용해 수도권과 지역 간 AI 격차 해소를 통해 지역경제 재도약을 견인하기 위해 초광역 협업으로 추진된다.

이에 전남도는 2028년까지 5년 간 광주시, 전북도,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전남도농업기술원, 전남테크노파크 등 9개 기관과 함께 지능형농업 실증과 고도화, 지능형농업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농기계 스마트화(원격자율작업), 최적 생육과 환경 관리(노지 정밀농업), 지능형 농업 데이터 수집과 제어(관제네트워크)를 통해 농업 환경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개발하고 공급함으로써 농산업 경쟁력 고도화가 기대된다.

주요 추진 사업은 △AI 자율작업 관제체계 실증 △AI 솔루션 서비스 플랫폼 구축 △AI 기술고도화와 사업화 지원 등이다. 특히 나주에 조성 중인 첨단 무인자동화 농업생산 시범단지 조성사업의 후속사업으로, 이미 구축된 노지 실증 테스트베드를 통해 △노지작물 생육에 최적화된 AI 솔로션 개발과 실증 △AI 융합 농업서비스 플랫폼 구축 △AI 솔루션의 기술고도화와 사업화 지원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이번 사업은 전남의 주력산업인 농산업과 AI 기술 융합을 통한 무인화, 지능화로 농가 인구 감소·고령화에 따른 성장한계를 극복할 뿐만 아니라 농산업 혁신에eh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