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이슈 일본 신임 총리 기시다 후미오

정부, 日 기시다 야스쿠니 공물 봉납에 “깊은 실망과 유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줄 것”

헤럴드경제

기시다 후미오 총리 등 일본 정치 지도자가 일본의 과거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보내거나 참배를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 왼쪽 위는 야스쿠니 신사에 받쳐진 ‘마사카키’ 모습. [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정부는 21일 기시다 후미오 총리 등 일본 정치 지도자가 일본의 과거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보내거나 참배한 것에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논평을 통해 “정부는 일본의 책임 있는 지도자가 역사를 직시하고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줄 것을 촉구한다”며 “이는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발전의 중요한 토대임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밝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이날 시작되는 춘계 예대제(例大祭·제사)를 맞아 야스쿠니 신사에 ‘내각총리대신 기시다 후미오’ 명의로 ‘마사카키’라고 불리는 공물을 봉납했다. 마사카키는 신사 제단에 바치는 비쭈기나무 화분을 일컫는다.

기시다 총리는 2021년 총리 취임 이후 그동안 야스쿠니 신사를 직접 참배하지 않고, 공납을 봉납해 오고 있다.

일부 각료는 추계 예대제를 맞아 야스쿠니 신사를 직접 참배했다. 신도 요시타카 일본 경제재생담당상은 참배 후 기자들에게 “과거 나라를 위해 심혈을 기울여 일한 분들의 영혼에 대한 존숭의 마음을 담아 참배했다”고 했다.

야스쿠니신사는 메이지 유신 전후 일본에서 벌어진 내전과 일제가 일으킨 수많은 전쟁에서 숨진 246만6000여명의 영령을 추모하는 시설이다.

극동 국제군사재판(도쿄재판)에 따라 처형된 도조 히데키 전 총리 등 태평양전쟁의 A급 전범 14명도 합사돼 있다.

greg@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