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평택 아파트 공사장서 작업 중 부품 맞은 50대 노동자 숨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경기 평택시에 있는 한 아파트 공사장에서 중장비 작업을 하다가 파손된 부품에 맞은 50대 하청노동자가 숨졌다.

21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10분께 로제비앙건설이 시공하는 평택시의 아파트 신축 현장에서 하청업체 노동자 A(58)씨가 파손된 부품에 맞아 사망했다.

A씨는 지면에 콘크리트 말뚝을 박을 때 사용하는 중장비인 항타기로 작업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동부는 사고 내용을 확인한 뒤 작업을 중지시키고, 사고 원인과 중대재해처벌법·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여부 조사에 착수했다.

honk0216@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