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4주째 오른 서울 아파트, 앞으로는?…전문가 “치고 오르기 어려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선행지표’ 실거래가, 3개월 만에 하락

금리 인하·규제 완화 기대는 멀어져

경향신문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조태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지수가 4주 연속 상승하면서 침체기를 겪고 부동산 시장이 반등하는 게 아니냐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상승 폭이 미미하고 아파트 값 선행지표가 3개월 만에 다시 하락해 당장 상황이 나아지기는 어렵다고 입을 모았다. 연초 예상과 달리 올 하반기에도 고금리가 이어질 수 있다는 기류와 여당의 4·10 총선 참패까지 겹치면서 주택 시장은 올해도 회복하기 쉽지 않다고 전망했다.

20일 한국부동산원의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 조사를 보면, 4월 셋째 주(4월15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전주에 이어 0.03% 상승했다.

서울 아파트 값은 3월 넷째 주에 0.01% 오르며 주간 기준으로 지난해 11월 말 이후 처음 상승했다. 4월 첫째 주와 둘째 주에도 각각 0.02%와 0.03%씩 오르며 4주 연속 상승세를 나타냈다.

거래량도 늘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 자료를 보면, 서울 아파트 3월 거래량은 지난 19일 기준 3759건으로 지난해 3월(2983건) 거래량을 넘었다. 신고 기한이 1개월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달 말까지 집계하는 지난달 거래량 최종 수치는 지난해 8월(3899건)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원은 “급매 소진 이후에도 저가 매물을 기대하며 관망세가 유지되는 가운데 대규모 선호단지 위주로 실거래가 발생하고 매수 문의가 지속하면서 매도희망가가 상향조정되는 등 상승세를 유지했다”고 밝혔다.

부동산 시장이 다시 살아나는 것 아니냐는 반응이 나오지만 전문가들은 크게 의미를 두기는 어렵다고 지적한다. 상승폭도 미미한데다 가격이 다시 떨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김인만 부동산경제연구소장은 “상승 폭이 전주와 같은 수준을 기록하며 주춤하고, 전국적으로는 0.02% 하락하며 전주(-0.01%)보다 하락 폭이 커졌다”면서 “최근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지난해보다는 늘었지만 전반적으로 보합 수준”이라고 말했다. 김학렬 스마트튜브 부동산조사연구소장도 “서울 전셋값이 1년 가까이 고공행진을 하고 물량은 부족해지면서 일부 실수요층의 매매 문의가 조금 늘어난 정도”라고 말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매매가격지수의 선행지표라고 할 수 있는 실거래가격지수 흐름을 보면 ‘반짝 상승’에 그칠 가능성이 크다. 최근 발표된 지난달 서울 아파트 잠정 실거래가격지수는 전월보다 0.27% 떨어졌다. 도심권(종로·중·용산)과 동북권(성동·광진·동대문·중랑·성북·강북·도봉·노원)은 각각 2.34%, 0.47% 올랐지만 고가 단지가 많은 동남권(서초·강남·송파·강동구)이 0.79% 하락했다. 올해 1월(0.37%), 2월(0.62%) 상승했지만 금세 떨어진 것이다.

실거래가격지수는 통상적으로 실거래가격지수 흐름이 3~4개월 후 매매가격지수에 반영된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3월 최종 지수도 잠정 지수와 비슷하게 나온다면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격 지수가 2개월 반짝 상승에 그치는 셈”이라면서 “현재로서는 시장이 치고 올라가기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다.

낮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 금리, 규제완화 흐름이 나타나기 어려운 정치적 여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부실 우려 등도 부동산 가격 하방 요인이다.

김 소장은 “총선이후 (여당 참패로) 투자심리가 위축됐고, (이스라엘-이란 전쟁 등으로) 연준의 금리 인하도 올해 물 건너간 게 아니냐는 해석까지 나오면서 하반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 수석전문위원은 “올해 부동산 시장은 소폭 상승과 하락을 반복하는 ‘미니 사이클’을 보일 가능성이 큰 만큼 실수요자들은 당분간 관망하면서 철저히 급매 중심으로 접근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유희곤 기자 hulk@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국회의원 선거 결과, 민심 변화를 지도로 확인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