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테일러 스위프트, 신곡 내며 ‘이 여자’ 저격?…둘 사이 무슨 일 있었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테일러 스위프트. [사진 =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톱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발표한 새 앨범 수록곡틀 통해 방송인 킴 카다시안을 저격한 것으로 추정돼 화제다. 두 사람은 오랜 기간 앙숙으로 알려져 있다.

20일(현지시간) 피플과 USA투데이 등에 따르면 스위프트가 전날 발표한 새 앨범 ‘더 토처드 포이츠 디파트먼트(The Tortured Poets Department)’ 수록곡 ‘땡큐 에이미(thanK you aIMee)’가 카다시안을 겨냥한 노래로 해석됐다. 대문자로 표현된 ‘K’와 ‘IM’을 붙이면 킴(KIM)이 되기 때문이다.

스위프트는 이 노래에서 에이미를 학교에서 동급생들을 괴롭히는 못된 여학생으로 묘사하며 분노를 표현했다.

스위프트와 카다시안은 유명한 앙숙 관계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2016년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당시 카다시안의 남편이었던 래퍼 카니예 웨스트가 신곡 ‘페이머스(Famous)’에 스위프트를 성희롱하는 가사를 담았다. 스위프트가 반발하자 카다시안이 나서서 스위프트의 동의를 거쳤는데 이제와서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녹음 파일을 들어보면 스위프트가 “미리 알려줘서 고맙다. 이건 우리끼리 하는 농담”이라고 말하는 부분이 있다. 스위프트는 거짓말쟁이로 몰리며 평판이 추락했다. 그 해에 열린 시상식에 불참하고 칩거에 들어가기도 했다.

매일경제

킴 카다시안. [사진 =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다 반전이 일어났다. 지난 2020년 해킹으로 통화 녹음 원본이 세상에 공개된 것이다. 카다시안이 스위프트와 카니예의 대화를 짜깁기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스위프트는 명예를 회복할 수 있었다. 이때도 카디시안은 사과 대신 스위프트가 해킹을 의뢰했다고 주장해 대중으로부터 비판을 받았다.

이처럼 스위프트가 카디시안을 저격할 이유가 충분하다는 것이 팬들의 추측이다. 아울러 스위프트는 이번 앨범을 통해 전 남자 친구인 영국 배우 조 앨윈, 싱어송라이터 매티 힐리 등도 공격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스위프트의 새 앨범은 발매되자마자 각종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에서 그동안의 기록을 갈아치우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에 따르면 이 앨범은 전날 하루 동안 스트리밍 2억회를 돌파하며 역대 하루 최다 스트리밍된 앨범이 됐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