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월가 떠나는 월가"... JP모건 마지막 지점도 철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금융 중심지 대명사
9·11 테러 후 탈출 본격화
골드만삭스 정도만 남아
한국일보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앞에 세워진 ‘두려움 없는 소녀(Fearless Girl)’상. 월가를 상징하는 명물로 꼽힌다. 뉴욕=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월스트리트(월가)가 월가를 떠나고 있다."

미국 주요 금융회사들이 세계 금융의 심장부인 미국 뉴욕 맨해튼의 월가에서 잇달아 영업을 중단하는 것을 두고 20일(현지시간)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렇게 전했다.

WSJ에 따르면 미 최대 은행인 JP모건체이스는 전날 뉴욕 맨해튼 월스트리트 45번지에 있던 지점의 영업을 중단했다. 앞서 JP모건은 2001년 월가에서 맨해튼 미드타운으로 본사를 옮겼지만, 이번 지점 철수로 월가와의 물리적 관계는 완전히 끝났다.

WSJ는 "JP모건의 마지막 철수는 기념비적 사건"이라고 평가했다. 이는 월가에서 JP모건이 갖는 역사적 상징 때문이다. 존 피어몬트 모건은 20세기 초 자신의 이름을 딴 금융사 JP모건의 본사를 뉴욕증권거래소(NYSE)와 마주한 월가 23번지에 두고 미 금융계 전반을 호령했다. 이후 골드만삭스, 모건스탠리, 베어스턴스, 시티그룹, 메릴린치, 리먼브러더스 등 내로라하는 글로벌 투자은행이 월가에 자리를 잡으면서 월가는 미 금융업계를 가리키는 대명사가 됐다.

주요 금융사들이 월가를 떠난 건 2001년 9·11 테러 영향이 크다. 당시 이 사건은 금융사들의 월가 탈출을 촉발했고, 2008년 리먼브러더스 파산 사태를 시작으로 한 글로벌 금융위기로 주요 금융사들이 인수·합병되면서 탈출 행렬은 본격화했다. 최근에는 코로나19로 월가 인근 사무실 철수가 더욱 가속화됐다는 게 WSJ의 설명이다. 현재 월가를 포함한 파이낸셜 디스트릭트에는 대형 금융사 중 골드만삭스와 뱅크오브아메리카(BofA)에 인수된 메릴린치 정도만 지점이 남아 있다.

뉴욕증권거래소 앞에 세워져 월가의 명물로 주목받았던 '두려움 없는 소녀(Fearless Gir)상'을 보기 위해 사람들이 몰리기도 하지만, 월가의 역사적 건물들은 빈 점포와 함께 '임대' 간판만 붙어 있는 형편이다. 1991년부터 월가에서 신문 가판대를 운영해 온 수닐 랠리는 이렇게 한탄했다. "이곳에 더 이상 아무도 오지 않아요." 그는 가판대 영업 종료를 고려 중이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