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롯데월드타워 123층까지 누가 빨리가나…수직마라톤에 2200여명 참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올해 키즈런 신설 등 참가자 역대 최다…3세에서 82세까지 참여

오늘 롯데 임직원 2200여명도 수직마라톤…참가비 전액 기부

노컷뉴스

20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수직마라톤 대회 '2024 스카이런'(SKY RUN) 대회장. 롯데물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롯데물산은 전날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수직마라톤 대회 '2024 스카이런'을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스카이런은 롯데월드타워 1층에서 123층까지 2917개 계단을 오르는 국내 최대 규모의 수직마라톤 대회다.

롯데물산이 지난 2017년부터 개최해온 스카이런에는 지난해까지 8천여명이 참가했다. 올해 대회에 역대 가장 많은 2200여명이 참가하면서 누적 참가자는 1만명이 넘었다.

노컷뉴스

20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수직마라톤 대회 '2024 스카이런'(SKY RUN) 키즈런 참가자가 101층을 오르고 있다. 롯데물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대회에선 미국과 일본, 말레이시아 등 해외 참가자들부터 82세 최고령, 3세 최연소 참가자 등이 기량을 겨뤘다.

특히 성인 보호자와 자녀가 함께하는 '키즈런'이 신설됐고, 지적장애가 있는 어린이 가족도 참여해 60층까지 계단을 오르며 희망을 전했다.

해양경찰과 소방관 등 이색 참가자도 눈길을 끌었다.

노컷뉴스

20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수직마라톤 대회 '2024 스카이런'(SKY RUN)에 작성한 소방관들. 롯데물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롯데물산 장재훈 대표이사는 개회식에서 "국내 최고 수직마라톤 대회에 참가해 주신 모든 분의 도전과 열정을 진심으로 응원한다"고 말했다.

대회 참가비 전액은 롯데의료재단 '보바스어린이의원' 어린이재활센터 건립 기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종합 1위를 기록한 우승자 안봉준 씨는 "100층 정도에서 고비가 왔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말자는 생각으로 극복했다"며 "내년에도 출전해 18분대로 기록을 단축하고 우승에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노컷뉴스

20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수직마라톤 대회 '2024 스카이런'(SKY RUN) 개회식에서 롯데물산 장재훈 대표이사가 발언하고 있다. 롯데물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롯데물산은 이날 그룹 임직원과 가족들이 참여하는 '롯데 패밀리 수직마라톤 대회'도 진행한다.

임직원 대회에는 50개 계열사에서 2200여명이 참여하며 1인당 1만원의 기부금을 적립해 보바스어린이의원에 기부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