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금감원, ‘연체율 비상’ 저축은행 현장점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서울 중구의 저축은행과 대부업체.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금융 당국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실로 건전성 위기가 고조된 저축은행을 상대로 현장점검을 진행한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올 1분기 기준 연체율 관리계획이 미진한 것으로 보이는 저축은행을 대상으로 연체율 관리 현장 점검을 실시한다. 지난해 말 기준 저축은행 연체율은 6.55%로 전년 대비 3.14%포인트 상승했다. 2011년 저축은행 사태(5.8%포인트 상승) 이후 가장 큰 상승 폭이다.

한편 금융 당국은 10여개 저축은행에 재무구조 관리 방안과 비상시 자본조달 계획 등을 담은 자본확충방안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일부 저축은행의 신용등급이 강등되고 있고, 저축은행의 자금 조달이 더욱 어려워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어서다. 저축은행이 퇴직연금을 운용하려면 신용등급 BBB 이상을 받아야 한다.

나이스신용평가는 최근 저축은행 업권 자산 순위 6위인 페퍼저축은행의 신용등급을 기존 BBB에서 BBB-로 하향 조정했다. 중소형 저축은행으로 꼽히는 바로저축은행 신용등급도 BBB+에서 BBB로 낮아졌다.

이학준 기자(hakju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