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이상순 커피’ 입소문에도…제주 카페 80곳 넘게 문 닫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이상순 이효리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효리의 남편이자 가수 이상순이 오픈한 제주도 카페가 1년 10개월 만에 폐업을 결정했다.

이상순은 2022년 7월 1일 제주도에 카페 ‘롱플레이’를 오픈했다. 이상순이 커피를 내리고, 이효리가 사진을 찍어준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대기 인파가 100m에 이를 정도로 알려졌고, 오픈 이틀 만에 영업 중단을 결정하고 예약제를 선택했다.

제주도 핫플레이스로 많은 사랑을 받은 이상순의 카페였지만 오픈 2주년을 맞이하지 못하고 폐업 수순에 접어들었다.

이상순 측은 별다른 이유를 밝히지 않고 “좋은 음악과 함께 전국의 훌륭한 스페셜티 커피 로스터리의 원두를, 제주에 계신 커피를 사랑하는 분들에게 소개하려는 취지로 문을 열게 되었다. 방문해 주신 모든 분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라며 “오는 5월 31일을 마지막으로 영업을 마치게 되며 한 달간 예약 없이 이용이 가능하다”라며 마지막 인사를 했다.

제주에서 운영 중인 다른 카페나 음식점들 사정도 다르지 않다. 21일 행정안전부 지방 인허가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이날까지 89개곳의 휴게음식점, 149개곳의 일반음식점이 폐업처리됐다. 자영업자 커뮤니티에는 제주 가게 매물이 쏟아지고 있다.

이러한 배경에는 해외여행 증가로 내국인 관광객이 줄고 외국인 관광객이 늘고 있는 현상이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이다.

실제로 지난해 1~11월까지 해외여행을 떠난 우리 국민은 2030만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4배 가까이 증가했지만 지난해 제주를 방문한 관광객은 1334만 3849명 중 내국인 관광객은 1263만 6834명으로 2022년보다 113만 4938명(8.2%) 줄었다. 반면 외국인 관광객은 70만 7015명으로 718%(62만 605명)나 증가했다.

무엇보다 제주지역 커피음료점이 5년새 2배 이상 늘어나면서 커피 업계의 생존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는 것도 이유다.

국세청의 100대 생활업종 통계를 보면 지난해말 기준 제주지역의 커피음료점은 제주시 1296곳, 서귀포시 539곳 등 총 1835곳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7년 784곳(제주시 548곳, 서귀포시 236곳)에 비하면 5년새 2배이상 늘어난 수치다.

김유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