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민주, 총선 끝나자 조국 견제?..."교섭단체는 스스로"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총선에서 한목소리로 '정권 심판'을 외치며 야권 대승을 이끈 더불어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의 관계가 최근 미묘하게 달라졌다는 분석입니다.

특히, 민주당이 군소정당의 목소리를 키우겠다며 던진 '교섭단체 기준 완화' 공약을 두고 기류 변화가 감지됩니다.

나혜인 기자입니다.

[기자]
총선 전 민주당은 조국혁신당과 협력 관계임을 숨기지 않았습니다.

지역구는 민주당, 비례대표는 조국혁신당을 뜻하는 '지민비조'에 더해 조국혁신당을 찍으러 갔다가 민주당도 찍는단 '비조지민' 효과도 기대했습니다.